펜스 美부통령, 文대통령에 “CVID 노력해야...더 많은 조치 기대”
펜스 美부통령, 文대통령에 “CVID 노력해야...더 많은 조치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면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 큰 진전 있을 것"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15일 오전(현지시간) 싱가포르 선텍(Suntec) 컨벤션 센터에서 만나 환담하고 있다(연합뉴스).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15일 오전(현지시간) 싱가포르 선텍(Suntec) 컨벤션 센터에서 만나 환담하고 있다(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에게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비가역적인 비핵화)의 진전을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한다”며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세안(ASEAN) 관련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싱가포르 선텍(Suntec) 컨벤션센터에서 30여 분간 면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면담에서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 내고, 지금의 상황을 만들어낸 것은 강력한 한미동맹의 힘이었다”고 했다.

그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서 남북관계와 또 북미관계가 함께 나아갈 수 있도록 한미 양국의 긴밀한 협력과 공조가 있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한반도에 평화의 분위기가 만들어졌고, 그간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열렸다"며 "조만간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눈앞에 두고 있다. 특히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면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는 큰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도력과 결단력 덕분이라고 생각하면서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이 아니었으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면서 감사를 표했다”고 했다.

이어 “부친에 이어서 우리 한국과 깊은 인연을 갖고 계신 펜스 부통령께서 이 여정에 함께 해주셔서 아주 든든하다”며 “한미동맹은 우리 외교정책의 근간이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굳건할 것”이라고 했다.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궁극적으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비가역적인 방식으로 비핵화를 이뤄야 하는 부분에서 진전을 봐야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계속 노력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아직까지 많은 발전이 있었다고 생각하지만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고 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2차 정상회담에 대해서 저희도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며 “더 긴밀하게 이 부분에 대해 조율을 해나가면서 궁극적으로는 한반도 안보나 평화를 보장하는 방식으로 진행을 해나가고자 한다”고 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 회담에 참여하기 전에 아베 총리와도 ‘굉장히 많은 공동 노력을 통해서 많은 발전이 있었고 더 이상 미사일 발사라든지 핵실험은 없고 인질들도 풀려난 상태이기 때문에 굉장히 많은 진전이 있었다’는 말을 함께 나눴다”며 “하와이에서 유해송환이 시작된 것을 목도하면서 굉장히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더 많은 중요한 조치를 북한이 취함으로써 우리가 가진 공동의 목표를 궁극적으로 달성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공고하다고 생각하며, 그 공은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 두 분에 있다고 생각한다. 감사하다”며 “양국관계를 더 공고하게 지켜나갈 수 있을지 다시 한 번 이야기해 볼 수 있는 기회가 계속 있길 바란다”고 했다. 또 “양국 간 동맹이란 것은 미국인들뿐만 아니라 자유를 위한 싸움에서 함께 맺어진 그런 동맹이기 때문에 굉장히 중요한 동맹관계”라고 덧붙였다.

또한 "저희 아버지가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것을 (문 대통령이) 다시 말씀해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양국 국민에게 가장 좋은 시대는 아직 오지 않았다. 더 빨리 도래할 수 있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의 면담은 34분 가량 진행됐다. 

면담에는 한국측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남관표 국가안보실2차장, 김현철 경제보좌관, 김의겸 대변인 등이 배석했다. 미국측에선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보좌관, 키스 켈로그 국가안보보좌관, 존 설리반 국무부 차관, 매튜 포틴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등이 배석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