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머니 별세 당일 김정숙 여사 옷차림 두고 네티즌들 '갑론을박'..."영부인 처신이 너무 가볍다" "별걸 가지고 다 트집"
시어머니 별세 당일 김정숙 여사 옷차림 두고 네티즌들 '갑론을박'..."영부인 처신이 너무 가볍다" "별걸 가지고 다 트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김 여사, 당시 광택 나는 갈색 롱 재킷과 화려한 패턴의 스카프로 한껏 멋을 낸 모습으로 '눈길'
일각, 대한민국 여성상 대표한다 해도 과언이 아닌 영부인의 생각이 저 정도까지 밖에 미치지 못하냐고 비판
네티즌들, '갑론을박' 펼치며 비판과 옹호 양쪽으로 팽팽히 맞서
비판하는 쪽의 한 네티즌 "며느리란 사람의 옷차림이 저게 말이 되나" 옹호하는 쪽의 네티즌 "비판을 위한 비판일 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문 대통령 모친인 강한옥(92) 여사의 별세를 지켜본 뒤 부산의 한 병원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문 대통령 모친인 강한옥(92) 여사의 별세를 지켜본 뒤 부산의 한 병원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가 지난달 29일 별세한 가운데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이날 옷차림을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져 눈길을 끌었다.

강 여사는 이날 부산의 한 병원에서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곁을 지킨 가운데 임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가 먼저 부산에 도착했고, 문 대통령은 예정됐던 일정을 소화한 후 곧장 부산으로 향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강 여사의 임종을 지켜본 뒤 이날 오후 7시 26분께 침통한 표정으로 병원에서 나와 빈소로 출발했다. 눈길을 끈 것은 김 여사의 옷차림이었다. 평소 화려한 옷차림으로 어떤 자리에서나 주목을 받는 김 여사지만, 시어머니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간 사람치고는 다소 과하다는 인상을 줄 소지가 있어 보였다.

김 여사는 이날 광택이 나는 갈색 롱 재킷과 화려한 패턴의 스카프로 한껏 멋을 낸 모습이었다. 일각에선 김 여사의 옷차림은 이런저런 사정을 감안하더라도 굉장히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일반인이라 해도 저런 옷차림으로 위독한 시어머니 병원을 찾아가도 욕먹을 판국에 대한민국 여성상을 대표한다 해도 과언이 아닌 영부인의 생각이 저 정도까지 밖에 미치지 못하냐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문 대통령 모친인 강한옥(92) 여사의 별세를 지켜본 뒤 부산의 한 병원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문 대통령 모친인 강한옥(92) 여사의 별세를 지켜본 뒤 부산의 한 병원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네티즌들은 김 여사의 이날 옷차림을 두고 '갑론을박'을 펼쳤다. 김 여사의 옷차림을 비판하는 쪽의 한 네티즌은 "저건 아니다. 저 복장이 뭔가? 유족과 직접 연관이 없는 사람도 조문을 가면 검은 옷을 입어 예를 표하는데, 며느리란 사람의 옷차림이 저게 말이 되나"라고 개탄했다. 또 다른 네티즌 역시 "영부인 처신이 왜 이렇게 가볍나? 고령의 시어머니가 위독하시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에 가면 여러 가지 상황에 대비하는 옷차림을 하고 가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반대로 김 여사의 옷차림이 별문제가 없다는 쪽의 한 네티즌은 "부모님 아프실 때 '오늘 돌아가시겠지'하고 상복 입고 병문안 가나? 별 걸 가지고 다 트집 잡는다"라고 의아해했다. 비슷한 견해를 피력한 다른 네티즌도 "비판을 위한 비판 말고 제대로 된 비판을 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지난달 31일 사흘간의 문 대통령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장례 일정을 마치고 청와대로 복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1일) 공식 일정 없이 그간 밀린 주요 국정 현안을 보고받으며 내달 3∼5일 태국에서 열리는 아세안 관련 정상 회의를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여사는 지난달 24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누구나 예외 없이 주거권을 누릴 수 있는 포용 사회가 돼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김 여사는 이날 "정부는 보호 종료 아동들을 위한 주택 지원 등을 더 확대해나갈 것"이라며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 등 생애 주기별 주거지원에 대하여 다자녀 가구와 비주택 거주자 등을 위한 주거지원 강화에 힘을 쏟게 되면, 더 많은 국민이 조금 더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당시 정치권에선 영부인이 집권 여당 정책위의장을 대동한 채 국토교통부 주최 행사에 참석한 것 자체가 이례적인 일이라고 지적했다. 게다가 본인이 마치 대통령이라도 되는 마냥 '포용 사회 돼야', '주택 지원 확대' 등을 운운한 것은 일종의 '월권(越權)'으로 비칠 소지가 있어 영부인으로선 굉장히 부적절한 처신이었다고 비판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