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랖 여사' 靑김정숙, 공무원 초청 오찬도 모자라 與정책위의장 대동한 채 국토부 행사 참석...국민이 우습나?
'오지랖 여사' 靑김정숙, 공무원 초청 오찬도 모자라 與정책위의장 대동한 채 국토부 행사 참석...국민이 우습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정부는 보호 종료 아동들을 위한 주택 지원 등을 더 확대해나갈 것"...본인이 정말 대통령인 줄 착각하나?
日수출 규제 대응 실무 담당 공무원들 靑초청해 오찬 가져 논란 일으킨 지 3일 만에 '이례적' 행동 반복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사진=연합뉴스)

역대 영부인들 중 가장 튀는 행동으로 네티즌들 사이에서 '오지랖 여사'라 불리는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번엔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누구나 예외 없이 주거권을 누릴 수 있는 포용 사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24일 경기 시흥에서 개최된 주거지원 강화 대책 발표회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정부는 보호 종료 아동들을 위한 주택 지원 등을 더 확대해나갈 것"이라며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 등 생애 주기별 주거지원에 대하여 다자녀 가구와 비주택 거주자 등을 위한 주거지원 강화에 힘을 쏟게 되면, 더 많은 국민이 조금 더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임병택 시흥시장 등이 참석했다.

일각에선 영부인이 집권 여당 정책위의장을 대동한 채 국토교통부 주최 행사에 참석한 것 자체가 이례적인 일이라고 지적했다. 게다가 본인이 마치 대통령이라도 되는 마냥 '포용 사회 돼야', '주택 지원 확대' 등을 운운한 것은 일종의 '월권(越權)'으로 비칠 소지가 있어 영부인으로선 굉장히 부적절한 처신이었다고 비판했다.

김정숙 여사. (사진=연합뉴스)
김정숙 여사. (사진=연합뉴스)

문제는 김 여사의 이 같은 행동이 계속 반복되고 있다는 점이다. 김 여사는 지난 21일 일본 수출 규제 대응 실무를 담당한 공무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가져 논란을 일으켰다. 영부인이 대통령 없이 단독으로 정부 부처의 과장·사무관급 공무원들에 대한 격려 자리를 갖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기 때문이다. 행동 하나하나에 신중을 기해야 할 영부인이 불과 3일 만에 굉장히 이례적인 일을 반복한 꼴이다.

당시 박선영 동국대학교 법과대학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통령 부인이 제 직분도 모르고 나설 데, 안 나설 데 나서면 큰 일"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박선영 교수는 "남편은 일본에 항복문서를 써 보냈는데 그 부인은 일본에 대항해 애쓰고 있는 관계 부처 과장과 사무관들을 모조리 청와대로 불러 밥을 먹인단 말인가. 일부러 그랬다면 콩가루 집안임을 온 세상에 알림이요, 모르고 그랬다면 능력 부족에 불충"이라고도 했다.

한편 김 여사는 지난 6월에도 친(親)여성, 친(親)가족 정책에 호응해 사회적 공헌을 한다는 명분으로 10여 개 대기업 CEO급 인사들과 청와대에서 비공개로 오찬을 해 정치권을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청와대는 김 여사의 오찬 행사를 공개하지 않다가 일부 언론 보도로 오찬 사실이 알려지자 뒤늦게 이를 공개해 논란을 키웠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