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구속에 '초상집'된 대깨문...영장 발부 판사에 적개심 표출하기도
정경심 구속에 '초상집'된 대깨문...영장 발부 판사에 적개심 표출하기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3일까지 "조국 힘내세요" "정경심은 무죄" 구호 외치다 자정 넘어서는 "개XX들아" "판사도 싹 갈아야" 막말
인터넷 상엔 협박글・정경심 증거인멸 장면 미화 사진까지 만들어져 떠돌아
23일 저녁 검찰대로 앞에서 열린 '대깨문' 집회. (사진 = 시사타파TV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23일 저녁 검찰대로 앞에서 열린 '대깨문' 집회. (사진 = 시사타파TV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되면서, 기각 촉구 집회를 열었던 대깨문(대가리 깨져도 문재인) 집회가 한 순간에 ‘초상집’이 됐다. ‘조국 굿즈(상품)’를 입고 검찰개혁 요구 손팻말을 펼치며 기각 촉구를 외치던 대깨문 시민들은 영장 발부 소식이 전해진 이후 일순간 조용해졌다.

정경심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23일 오후 6시쯤 끝났고, 영장 발부 소식은 24일 오전 12시20분경 전해졌다. 이들은 이날 저녁 서울중앙지법 앞 서초대로에 모여 “공수처 설치하라” “조국 힘내세요” “정경심은 무죄다”는 등 구호를 외쳤다. 그러다 구속 소식 이후엔 “사법 쿠데타 맞네” “판사도 싹 갈아야한다” “그게 어떻게 증거인멸이 되느냐”는 궤변성 막말이 군데군데 터져나왔다.

집회 주최 측인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와 ‘개싸움국민운동본부’ 측 사회자는 “차분하시길 바란다”면서도 법원을 향해 “야 이 개XX들아. 이게 법이냐”라는 폭언을 내뱉었다. 인터넷 상에는 구속영장을 발부한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적폐‘라는 둥 인신공격도 쏟아진다. 루리웹과 클리앙 등 강성좌파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만간 영정 사진으로 봤으면 좋겠다“ “면상 잘 기억해두자. 그래야 부고 뜨면 파티하지“ “부고를 기다리지말고 만들자“는 글이 다수 올라온다. 송 부장판사의 출신 지역과 학교, 초상화가 걸린 채 비난 댓글이 난무하는 게시물도 확인됐다.

일부 대깨문 시민들은 증거인멸 등 11가지 혐의를 받는 정경심을 옹호하기도 했다. 한 좌파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엔 “만약 너네 이번 결정으로 정 교수님 잘못되거나 하면 검찰청, 법원이 불타고 너네 인생 자체가 개혁당하는 일이 벌어질지도 모른다”며 “분노한 국민들 앞에선 아무도 너네 보호 못 해준다. 같이 목 매달릴 수 있기 때문”이라는 협박성 글까지 돌고 있다. 또 다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달 1일 정경심이 경북 영주 동양대에서 증거인멸을 하던 모습을 미화하는 그림까지 배포하고도 있다.

반면 정경심 구속 기각 촉구에 맞불로 열린 우파 자유시민들의 ‘정경심 구속 촉구’ 집회엔 구속 소식과 함께 환호성이 울려퍼졌다. 이들은 “정의가 승리했다” “조국 구속” “만세”라 외치며 법원 결정을 환영했다. 정경심이 갇힐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 앞에선 시민들이 잔치국수를 나눠주기도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지난달 초 경북 영주 동양대에서 PC와 서류 등을 증거인멸하고 있는 정경심의 모습(가운데). 좌측은 정경심 구속 이후 대깨문 시민들이 만든 이미지, 우측은 지난 3일 개천절 광화문광장 집회에서 한 시민이 만들어 나온 플래카드.
지난달 초 경북 영주 동양대에서 PC와 서류 등을 증거인멸하고 있는 정경심의 모습(가운데). 좌측은 정경심 구속 이후 대깨문 시민들이 만든 이미지, 우측은 지난 3일 개천절 광화문광장 집회에서 한 시민이 만들어 나온 플래카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