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협박의 칼' 패스트트랙 선거법-공수처 저지 책무 다한다면 거취 연연 안해"
나경원 "'협박의 칼' 패스트트랙 선거법-공수처 저지 책무 다한다면 거취 연연 안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김세연發 '지도부 용퇴론' 질문에 "나라를 사회주의로 좌회전시킬 패스트트랙 저지 책무" 거듭 강조
당 회의서 "與-국회의장이 패스트트랙 무효선언해야 협상 가능, 그간 불법도 용서받는다" 촉구
"與는 '4당 야합 복원' 탐욕 못 버렸고, 국회의장이 법안 부의날짜 운운하며 협상방해" 비판
헌재에도 "더 이상 눈치보지 말고 불법 사·보임-긴급안건조정위 의결 권한쟁의 심판 내려달라"
오는 19일 한국당 패스트트랙 저지방안 의원총회 예고...羅 "가능한 모든 수단 동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월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자유한국당 제공)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더불어민주당이 사실상 검찰장악법과 선거제도 개편안 '4당 야합' 처리를 거듭 압박한 데 대해 "여당과 (문희상) 국회의장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무효를 선언하라. 그래야 진정한 협상이 가능하고 그동안의 불법도 용서받을 수 있다"고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의 취임 6개월 기자간담회 발언을 "어제(17일) 여댱이 4당 야합 복원이라는 뒤틀린 탐욕을 아직도 버리지 못했음을 시인했다"고 겨냥하고,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강행을 묵인해온 문희상 의장에 대해서도 "(11월) 27일 부의, (12월) 3일 부의 운운하며 협상을 말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다. 협상 방해"라고 지적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경수사권 조정, 선거제 개편 등은 헌정질서에서 중추적인 문제에 대해 한국당은 늘 진지하게 협상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여당과 일부 야당은 여전히 패스트트랙이라는 '협박의 칼'을 들고 있다"며 "억지로 만든 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위에 정권의 탑을 쌓아 올린들 역사의 심판을 견뎌낼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 이는 권력에 사로잡혀 어른거리는 허깨비"라고 질타했다.

헌법재판소를 향해서도 "더 이상 눈치 보지 말고 오직 헌법과 법리에 따라 (국회 정치개혁·사법개혁 특별위원회에서 벌어진) 불법 사·보임과 불법 긴급안건조정위 의결에 대한 권한쟁의 심판 결정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여당의 자발적인 패스트트랙 철회, 헌재의 조속한 결정만이 이 모든 위헌적, 불법적 상황을 멈추는 것"이라고 호소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전날 같은 당 비박(非박근혜)계 3선 김세연 의원이 제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당대표-원내대표부터 용퇴하라'는 취지로 주장한 데 대한 입장 질문에도 "패스트트랙 저지가 한국당의 역사적 책무이며 그 책무를 다하는 게 저의 소명"이라며 "역사적 책무를 다한다면 어떤 것에도 연연해하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김세연 의원의 고뇌의 찬 당에 대한 충정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지금 한국당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권력을 장악하고자 하는 공수처법안, 대한민국을 왼쪽으로 사회주의로 더 좌회전시킬 수 있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막아내는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패스트트랙 저지 방안에 대해서는 "내일(19일) 의원총회에서 여러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다시 한번 말하지만 저지를 위한 투쟁의 방법에 있어서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