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한 국익 걸려 있다" 尹, 한·미·일 정상회담 포함된 해외순방 일정 예고
"중요한 국익 걸려 있다" 尹, 한·미·일 정상회담 포함된 해외순방 일정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2.5.21(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2.5.21(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1일부터 시작되는 G20·아세안 정상회의에서 한국·미국·일본 정상회담이 확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 중 도어스테핑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은 확정됐다"라면서 "몇 가지 양자 회담도 확정됐거나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11일부터 4박6일 일정으로 아세한 정상회의와 B20서밋, G20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한 해외 순방에 나선다. 이때 한미일 정상회담이 확정됨에 따라 조 바이든 美 대통령과 만나게 된다는 것.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이태원 사건 직후 해외 순방'에 대한 질문에 대해 "아직도 그 충격과 슬픔에 힘들어 하는 국민들을 두고 순방에 참석해야 하는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라면서 "대통령으로서 기업의 경제활동을 든든하게 뒷받침하기 위해 이번 회의 참석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