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노선과 함께였던 김창룡 경찰청장, 집에 제때 못가게 생겼다?
文정부 노선과 함께였던 김창룡 경찰청장, 집에 제때 못가게 생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김창룡 경찰청장이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브리핑룸에서 사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김 청장의 사의 표명은 행정안전부 경찰 제도개선 자문위원회의 경찰 통제 권고안에 대한 조직 내부 반발, 치안감 인사 번복을 둘러싼 윤석열 대통령의 '국기문란' 질책 등에 책임을 진다는 차원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2022.6.27(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김창룡 경찰청장이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브리핑룸에서 사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김 청장의 사의 표명은 행정안전부 경찰 제도개선 자문위원회의 경찰 통제 권고안에 대한 조직 내부 반발, 치안감 인사 번복을 둘러싼 윤석열 대통령의 '국기문란' 질책 등에 책임을 진다는 차원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2022.6.27(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지난 문재인 정권에서 승승장구했던 김창룡 경찰청장이 27일 전격 사의 표명 입장을 밝혔지만, 온전히 공직을 떠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바로 '징계심사' 절차가 남았기 때문이다.

대통령실 소식통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이미 그의 사의 표명 계획을 전해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 참석 목적으로 스페인으로 떠난 상태이기 때문에, 김창룡 경찰청장의 사표 즉각 수리는 사실상 어렵게 된 셈이다.

대통령실 측은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법적 절차에 따라서 김 청장에 대한 징계 심사 및 검찰·감사원 감사 등이 있으면 즉각 사표 수리는 불가능해진다. 감찰 물망에 오르게 되는 만큼 사실상 불명예를 떠안게되는 셈이다.

김 청장은 과거 노무현 청와대 시절 문재인 대통령이 시민사회수석으로 재직했을 당시 함께 근무했던 인물이다. 이후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자 치안감 등으로 연속 승진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경찰청장으로 영전했다. 일명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 박탈)' 국면에서 비대화된 경찰권을 넘겨받게 됐다.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 업무로 영역을 확대했는데, 이에 대해 버티겠다는 뜻을 밝혔다가 27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를 두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청장을 향해 "본인이 민주투사라도 되는 양 자기 정치를 한 것"이라며 "김 청장이 임기를 불과 20일 앞두고 사의를 표명했는데, 하필 그 시기가 행안부 장관의 경찰 지원 부서 신설 기자간담회 이후인 것은,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한편, 김 청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본청에서 사의 표명 브리핑을 마친 후 오후 반차를 사용, 곧장 퇴근길에 올랐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