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與, 4년간 대국민 사과 뭉개다가 대선 40일 전 '급사과'···송영길의 급변침 왜?
[일문일답] 與, 4년간 대국민 사과 뭉개다가 대선 40일 전 '급사과'···송영길의 급변침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사진=연합뉴스, 편집=조주형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사진=연합뉴스, 편집=조주형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송영길 당대표가 25일 오전10시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쇄신론의 일환으로써 '지역구 무공천 방침'을 밝혔다.

송영길 민주당 당대표의 이번 기자회견은, '민주당 귀책사유 3개 지역구 무공천'을 요지로 한 당 쇄신론이다. 과연 이같은 내용의 당 쇄신론에 대해 유권자들은 어떻게 보고 있을지에 대해서도 주목되는 바이다.

우선, 3개 무공천 방침 대상 지역구는 종로와 안성, 청주 상당이다. 이낙연 민주당 의원이 사퇴 의사를 밝힌 종로구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의원직을 박탈당한 이규민 의원의 경기 안성, 선거캠프 회계책임자의 회계 부정 문제가 단초가 돼 당선 무효 처리된 정정순 의원의 청주 상당구다.

다음은 그의 기자회견문 일부.

▶ "서울 종로, 경기 안성, 청주 상당구 3곳의 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은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습니다···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국민의 뜻을 받아 책임정치라는 정도를 지키겠습니다. 공천 포기는 당장은 아픈 결정이지만, 우리 더불어민주당이 책임 정당으로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세 곳의 지역에 출마를 위해 준비해오신 분들께 미안합니다."

당초 민주당은 이번 설 연휴 전 당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통해 위 세개 지역구에 대한 공천 방침을 최종적으로 잡을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였던 지난 2015년 4월29일 재보선 직후 마련됐던 민주당 당헌당규 제96조제2항에 따라 해당 선거구에는 민주당이 공천해서는 안된다는 조항이 있었으나 이 조항은 도마 위에 올랐고, 그에 따른 비판을 받아왔다.

그러다 대선으로부터 불과 40여일 앞둔 상황에서 당 쇄신론이라는 명분을 앞세워 귀책사유가 발생한 세개 지역구에 공천하지 않겠다는 기자회견을 낸 것이다. 본 규정대로라면, 민주당은 해당 지역구에 공천해서는 안되는 것이었고 지금에서야 이를 '쇄신론'이라는 명분을 앞세운 셈이다.

다음은 송영길 당대표의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의 일문일답.

- 민주당 단독으로 추진하는 것인지?
▲ 당 지도부를 통해, 여야 합의를 통해 진행하는 과정에서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 586 용퇴론이 언급되는데, 결정과정에서 압박이 있었는지. 해당 의원들과 공감대가 있었는지. 무공천 같은 경우 직후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밟는 것인지.
▲ 독립된 헌법 기관으로서 자신이 책임지는 것이지, 누가 강요하는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각자 판단할 사안이죠. 최고위원들과 상의하겠습니다.

- 당대표직 유지에 대한 설명, 이재명 후보와 상의한 것인지.
▲ 취지가 잘 모르겠는데, 당연히 당대표 유지를 해서 책임을 다해야죠. 후보와 상의한 바 없습니다. 후보도 저의 뜻을 알거라고 봅니다.

- 내로남불이라던지, 민주당에 대한 비판은 어제오늘일이 아니다. 대선을 코앞에 두고서, 막판에 이러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는데. 대선 패배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것인지.
▲ 두 가지만 물어보십시오. 평소 제가 생각해온 것이고요. 제가 이 당의 지도부가 아니었잖습니까. 저도 아픔을 겪고, 기적같이 선출됐다고 봅니다. 선거때가 됐으니까가 아니라, 당대표 된 날부터 일관되게, 변화시키자고 노력해왔고, 공개적으로 조국 사태에 사과해왔고, 12명 부동산 관련 의원들에게 탈당을 이야기했고, 세금 완화 문제도 청와대와 당내 반발에도 불구하고 의총을 통해 관철시켜서 개정시킨 것도 알고 있을 겁니다. 저는 반드시 승리한다고 봅니다. 그게 역사의 취지이고, 단지 윤석열 후보의 어두운 유산이라고 한 것은, 국민의힘에서 성장한 후보가 아니에요. 우리 정부가 검찰총장으로 임명해서 우리의 어떤, 반사효과이기 때문에 우리 스스로가 이겨야 한다고 봅니다. 검찰동우회, 운동권 동우회라는 이야기를 했고, 우리 운동권이란 것에 대해 기득권 세력을 해체하고 정권교체를 넘어선 것을, 이재명 후보가 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6월 지방선거에, 지자체장급에서는 별다른 변화가.
▲ 그런 구체적인 이야기는 대선 이후에... 모든 조직이 대선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양해 부탁바랍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