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재명 양자 TV토론 30·31일중 하루···토론 형식 놓고 물밑 싸움 '계속'
윤석열·이재명 양자 TV토론 30·31일중 하루···토론 형식 놓고 물밑 싸움 '계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이재명-윤석열 대선 후보 대결 (PG).(사진=연합뉴스)
이재명-윤석열 대선 후보 대결 (PG).(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TV 양자토론 일정 합의안이 오는 30일·31일(19시~22시)로 좁혀진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양당은 해당 합의안을 방송사에 제안할 예정이다.

펜앤드마이크를 비롯한 취재진이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난 국민의힘 양자 TV토론 협상단의 성일종 의원에 따르면 양당 모두 이같은 일정에 합의했다.

성일종 의원의 밝힌 일정 합의안은 1안과 2안이다. 1안은 31일 19시~22시이며 2안은 30일 동시간대로, 방송사 일정 편성의 탄력성을 고려해 2개 안 중 하나의 안이 선택된다.

더불어민주당 협상단원 중 한명인 박주민 의원 또한 "국민의힘이 요청한 1안과 2안에 대해 수용했다"라면서 "다만 두 개 방안을 방송사 일정상 수용키 어렵다면 27일에 하는 것도 저희는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인 지난 18일, 박주민 의원은 당사 브리핑에서 27일 합의됐다고 밝혔으나 이날 오후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또한 중앙당사에서 기자들에게 "민주당이 구정 전 토론키로 한 것을 협조 요청한 공문을 보냈는데 그걸 발표한 것 같다"라면서 "우리는 31일이 가장 적합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장영하 변호사가 지난 18일 공개한 '친형 이재선 씨에 대한 이재명 후보의 욕설 녹취록'. 2022.01.19(사진=조주형 기자)
장영하 변호사가 지난 18일 공개한 '친형 이재선 씨에 대한 이재명 후보의 욕설 녹취록'. 2022.01.19(사진=조주형 기자)

그러다 이번 19일 30일과 31일로 재발표됨에 따라 양당은 추후 협의를 통해 TV토론에서의 방식과 시간, 형태를 정한다.

다만, 추후 토론 주제 범위 산정 과정에서의 충돌 가능성도 없지 않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경우 '무속인 논란' 등이 계속 거론되고 있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친형 故 이재선 씨에 대한 욕설 녹취록 파문'으로 '도덕성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어서다.

지난 16일 윤석열 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의 '7시간 녹취록' 일부가 지상파를 통해 방영된데에 이어 전날 18일,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추가 욕설 녹취록 파일 34건(160분 분량)을 공개한 상태다.

한편, 양당 TV토론 합의 과정에서 빠진 국민의당의 경우, 이날 오후 서울서부지방법원에 대선 후보 초청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신청 대상은 KBS·MBC·SBS 등 지상파 3개 방송사로, 가처분 신청인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잔디광장 분수대 앞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1.11.1(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잔디광장 분수대 앞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1.11.1(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