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들이 女기자 좋아해 술술 흘려"...유시민 알릴레오서 나온 '망언' 후폭풍 확산
"검사들이 女기자 좋아해 술술 흘려"...유시민 알릴레오서 나온 '망언' 후폭풍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 있었을는지 모르겠다"며 KBS-檢 유착 의혹 재차 퍼뜨려
KBS 내부서도 논란...앞서는 실명으로 유시민 규탄한 女기자 성명 나오고-사회부장은 보직 사퇴까지
여기자회 "명백한 성희롱과 저열한 성인식 개탄...사과 한마디와 영상편집이면 되나" 규탄
KBS 두 노조들도 "양승동 가만히 있으면 직무유기" "기자 성희롱한 유시민 방송에 쩔쩔매" 비판
전날 유튜브 사과문과 영상 편집만 내놓은 알릴레오...유시민은 하루 지나서야 "미안한 마음" 문자돌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우)과 개그맨을 표방하고 있는 황현희(좌),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가운데). (사진 = 알릴레오 방송화면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우)과 개그맨을 표방하고 있는 황현희(좌),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가운데). (사진 = 알릴레오 방송화면 캡처)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운영하는 ‘알릴레오’에서 또 '망언'에 가까운 궤변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범죄 피의자 조국을 옹호하며 검찰 수사를 비난하던 유 이사장은 최근엔 공영방송 KBS와 검찰이 유착됐다는 주장까지 내놨다.

15일 알릴레오 생방송에는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가 출연했다. 장 기자는 아주경제에서 법조팀장을 맡고 있다고 한다. 그는 “검사들이 KBS의 A 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는 모르겠다”며 “A 기자가 국정농단 때부터 치밀하게 파고들며 검찰과의 관계가 아주 넓어졌다.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 많이들 흘렸다”고 했다. 그는 다른 패널 질문에도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도 했다. 

별말 없이 듣고만 있던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야 “약간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다. KBS 법조팀에서 여기자에 대해 검사들이 좋아한다는 이야기가 넘어갔을 때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장 기자도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죄송합니다”라며 말을 흐렸다.

KBS 내부에서는 알릴레오와 유 이사장 발언에 대해 문제삼고 있는 여론이 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BS 법조팀에서는 지난 9일 한 여성 기자가 실명을 밝혀 유 이사장을 규탄하기도 했다. 유 이사장이 지난 방송에서 조국 부인 정경심의 증거인멸을 도운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인터뷰를 내보내며 검찰 유착 의혹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KBS 사회부장 등은 보직을 사퇴하겠다며 입장문을 내놨는데, 유 이사장은 이날 방송에서 해당 입장문을 분석하는 듯하며 검찰 유착 주장을 이었다.

KBS 여기자회는 16일 오전 ‘명백한 성희롱과 저열한 성 인식을 개탄한다‘는 성명을 내고 “열정이 있는 사람에게 “몸을 뒹굴었다”고 하고, 바삐 움직이면 “얼굴을 팔았다”고 하고, 신뢰를 얻으면 홀렸을 거라고 손가락질하는 당신들의 시각을 거부한다"며 "수십만 시청자와 단단한 지지층을 두고, 당신들의 발언을 통해 누군가에게 파괴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힘을 가진 당신들이 지는 책임은 무엇인가. 사과 한마디와 영상 편집이면 되는 것인가"라 규탄했다.

KBS 내 두 노조들도 각각 'KBS에 치욕을 안겨준 알릴레오, 양승동 가만히 있으면 직무유기(제1노조 KBS노동조합)' '기자를 성희롱한 유시민 방송에 쩔쩔매는 KBS(제2노조 KBS공영노동조합)'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양승동 KBS 사장의 책임과 대응을 촉구했다.

논란이 일자, 알릴레오 측은 이날 방송 이후 장 기자 발언 등을 잘라낸 영상을 새로 올렸다. 이들은 “검찰과 언론과의 관계를 설명하던 중 출연자들의 적절치 않은 발언 일부가 그대로 생중계됐다”며 “출연자 모두는 발언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방송 중 깊은 사과 말씀을 드렸다”는 입장을 내놨다. 유 이사장도 16일 오후 사과 문자를 돌리며 "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 진행자로서 내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꼬리를 내렸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