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유시민 알릴레오' 출연해 성희롱 발언한 아주경제 장용진 기자 고소...유시민은 빠져
KBS, '유시민 알릴레오' 출연해 성희롱 발언한 아주경제 장용진 기자 고소...유시민은 빠져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0.23 11:01:27
  • 최종수정 2019.10.2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해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을 일으킨 장용진 아주경제 법조팀장을 경찰에 고소했다. 

KBS는 22일 "KBS와 개인기자 4명 자격으로 장 기자를 오늘 서울지방경찰청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며 "또 기자들에게 악성 댓글을 남기거나 비슷한 메일, 문자메시지를 보낸 성명불상자 14명도 명예훼손과 모욕죄 등으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건전한 비판에 대해서는 적극 수용하고 내부 개선에 반영하겠지만 악의적인 비방 행위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고소장에서 유시민 이사장의 이름은 빠졌다.

지난 15일 장 기자는 유시민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검사들이 KBS의 A기자를 좋아해 (수사 내용을)술술술 흘렸다"면서 "(검사들이)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 모르겠다.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