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천투데이 "뉴스앤조이 보이콧 운동 온-오프라인 확산"
크리스천투데이 "뉴스앤조이 보이콧 운동 온-오프라인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SNS중심으로 뉴스앤조이 후원교회 명단 올리며 "확실히 뿌리뽑자"
일부 교회 후원 중단에 '공식 사과성명' 내야 한다는 지적도 일어
뉴조 기자 과거에 쓴 "오르가슴 은사 주신 주님께 영광"기사 재주목

기독교 언론 크리스천투데이가 “”뉴스앤조이가 교회 파괴” 보이콧 운동 온·오프라인 확신”제하의 기사를 15일 보도하며 기독교계의 반(反) 뉴스앤조이(뉴조) 기류를 소개했다.

이 신문은 “뉴조를 더 이상 기독교 언론으로 인정할 수 없기에, 한국교회가 이를 확실히 뿌리뽑아야 한다는 공감대 형성되고 있는 것”이라며 “한 네티즌은 최근 SNS를 통해 “주사파임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만 뉴스앤조이 후원을 중단하는 운동을 펼쳐나가자”는 글을 게시하고, 자신이 뉴조 후원 교회들에 후원 중단 요청 및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 네티즌이 자신의 SNS에 게재한 뉴조 후원교회 명단(일부 교회는 현재 후원을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며 후원 유무를 명확히 하기 위해선 후원 중단 교회도 사과 성명을 발표해야 한다는 의견도 일고 있다).
▲한 네티즌이 자신의 SNS에 게재한 과거 뉴조 홈페이지에 공개돼 있던 후원교회 명단
(이 중 일부 교회는 현재 후원을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며 후원 유무를 명확히 하기 위해선 후원 중단 교회도 사과 성명을 발표해야 한다는 의견도 일고 있다).

이 네티즌은 뉴조에 대해 “주사파 빨갱이 사상 친이슬람 친동성애 등 하나님 나라를 파괴하는 적그리스도짓을 서슴지 않는 반기독 언론사라 생각한다”며 “한 사람의 기도와 행동이 결국 변화를 불러온다”고 보이콧 운동 동참을 호소했다.

이 네티즌은 과거 뉴조 홈페이지 하단에 배치돼 있었던(현재는 없음) 뉴조 후원 교회 명단 캡처 사진도 게재하며 해당 교회들에 항의 이메일 보내기 운동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이중 일부 교회는 현재 뉴조를 후원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각에선 후원을 했다는 사실에 대해 교회 측에서 공식적으로 사과성명을 발표하는 게 옳은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공식적으로 사과발표를 함으로써 후원 중단을 확실히 입증하라는 요구다. 

한국교회수호결사대도 얼마 전 뉴조 사무실 앞에서 시위를 열고, 뉴조 후원 중단을 촉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뉴조에 대해 "동성애 옹호", "기독교 파괴 앞잡이"라고 비판하며 "뉴조 살찌우는 후원 교회들! 재정 후원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다른 한 선교단체도 뉴조 후원교회들을 하나하나 찾아가 항의 시위를 열 방침이다.

뉴조는 크리스천투데이가 지난 5일 “뉴스앤조이, ‘주사파가 교계에 심은 셀조직’논란” 제하의 ‘뉴스앤조이의 기독교 농단’ 연속 기획 시리즈 1회를 내보낸 후 주사파와 연관돼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크리스천투데이는 17일에도 “뉴스앤조이 이은혜 기자의 기독교 성윤리 농단”기사를 내보내며 뉴조가 사랑의 거룩함과 순수성을 무엇보다 강조하는 기독교의 가치관을 정면으로 부정한다고 지적했다.

해당 기사는 “뉴조 이은혜 기자가 그 중심에 있다”며 “이 기자는 노골적으로 동성애를 옹호하고 육체적 쾌락의 추구를 마치 억압된 성의 해방인 양 부추기고 있다. 그의 성적 가치관이 대표적으로 드러났던 기사가 바로 지난 2016년 3월 28일 게재된 “오르가슴 은사 주신 주님께 영광”이다”라고 소개했다.

▲최근 한국교회수호결사대가 뉴스앤조이 사무실 앞에서 규탄 시위를 하던 모습. [크리스천투데이 캡처]
▲최근 한국교회수호결사대가 뉴스앤조이 사무실 앞에서 규탄 시위를 하던 모습.
[크리스천투데이 캡처]

크리스천투데이는 이 기자가 쓴 “한국 기독교는 어떻게 개독교가 되었나”, “’개독’은 혐오가 아니다”, “’종교의 자유’보다 ‘차별 금지’가 먼저”, “과학이라는 이름으로 동성애 혐오하는 기독교”, “군대 내 동성 성관계 ‘형사처벌’이 옳은가”, “보수 기독인, 호모포비아 선두에 서다”, “한국교회 ‘증오 선동’은 도를 넘었다” 등의 동성애 옹호 의도로 보이는 기사 제목들을 나열했다.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전국의 교수들이 참여한 한 단체도 뉴조의 교회 파괴적 성향을 비판하며, 뉴조와 뉴조에 직·간접적으로 연결된 단체들에 대한 후원 중단과 불매 운동을 전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