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자살 이재수 前기무사령관에 '악플' 올린 '심성 꼬인 사람들'
투신자살 이재수 前기무사령관에 '악플' 올린 '심성 꼬인 사람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이재수 前 기무사령관 포털 기사에 비난 댓글올린 사람들
일부 댓글 "세월호 유족 사찰한 인간쓰레기" "지옥갔을 거다"
9일 고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모습. (사진 = 연합뉴스)
9일 고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모습. (사진 = 연합뉴스)

고(故)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에 대한 각계의 애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인터넷과 SNS 일부에서는 고인에 대한 비난과 조롱을 하는 '심성 꼬인 인간들'도 눈에 띄고 있다.

이 전 기무사령관이 지난 7일 투신한 뒤, 주요 언론들은 그에 대한 의혹들과 유서 내용·조문식에 참여한 인사 등을 보도했다. 펜앤드마이크가 9일 기사 20여건을 분석한 결과, 이날 오전을 기점으로 이 전 기무사령관을 비난하는 내용의 댓글이 상당량 증가한 것이 확인됐다.

앞서 검찰은 이 전 기무사령관의 사망 이전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그가 '세월호 유가족 사찰'을 지시하고 실행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 증거로 세월호 당시 기무사 TF가 만든 '동정보고서'를 내세웠는데, 이 보고서에는 '사찰'이라는 혐의 내용과 상반되거나 무관한 것이 대부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오히려 검찰 측이 내세운 보고서에는 세월호 사망자에 대한 수습이 이뤄졌을 당시 파견된 군부대에 대해 '(군에서)추모 분위기를 저해하는 행위를 차단하라'거나 '○사단 아침 점호 시 웃음 체조를 하는데 정국에 맞지 않다'고 제지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외에 제출한 다른 보고서에도 '사찰 논란이 없도록 현장 활동 시 무분별한 정보수집 활동을 금지한다'거나 '군인이 자원봉사자처럼 행동하면 실종자 가족을 감시하는 것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는 내용도 확인됐다.

이 전 기무사령관의 변호인인 석동현 변호사도 지난 3일 영장심사 법정에서 기무부대원은 유가족들의 불편·불만·애로사항을 청취했던 것이며, 이는 군 서류에서 '대민 지원 대상자'라 명시돼 있다"며 "당시 군이 사체 수색·인양을 이유로 현장에 투입되지 않았다면 기무부대원들도 현장에 나가 유가족들의 민원을 듣거나 살필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됐지만, 검찰은 수갑을 채워 이 전 사령관을 '포토존'에 세웠다.

9일 오전 7시부터 오전 11시까지 포털 기사 20여건에 달린 댓글 500여개를 분석한 결과, 400여개 이상의 댓글은 이 전 기무사령관의 죽음에 안타깝다는 내용이거나, 정부여당의 무분별한 적폐청산 추진과 검찰 측 무리한 수사 등을 지적하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100여건에 달하는 댓글들은 "이런 기사에는 노인들이 몰려다니면서 댓글을 단다" "유족 사찰한 인간 쓰레기 죽은 게 무슨 대수라고" "(유서 등에) 본인이 한 잘못에는 반성 한 줄 없네" 등의 비난성 내용이 담겼다.

이 전 사령관이 남긴 유서는 전날(8일) 공개됐다. 유서에는 "세월호 사고시 기무사와 기무부대원들은 정말 헌신적으로 최선을 다했다. (사고 후) 5년이 다 돼가는 지금 그때의 일을 사찰로 단죄한다니 정말 안타깝다"라며 "지금까지 살아오며 한점 부끄러움 없이 살았지만 전역 후 복잡한 정치상황과 얽혀 제대로 된 일을 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 영장심사를 담당해준 판사님께 경의를 표하며 이번 일로 어려운 지경에 빠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검찰 측에도 미안하며 내가 모든 것을 안고 가는 거로 하고 모두에게 관대한 처분을 바란다. 군 검찰 및 재판부에 간곡하게 부탁한다"고 적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