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형 성범죄 공범 남인순, 사퇴하라" 野 비판 봇물
"권력형 성범죄 공범 남인순, 사퇴하라" 野 비판 봇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성추행 피소 사실 유출 의혹'이 집권여당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한국여성단체연합계의 대모나 마찬기지인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해당 의혹은, 놀랍게도 그동안 여성폭력에 앞장서 목소리를 내던 남인순 민주당 의원을 향하고 있어 비판 수위는 계속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소속 여성 국회의원 일동은 6일 오전 11시30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력형 성범죄의 공범 남인순 의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성의원 일동은 이날 "남인순 의원이 걱정했던 건 성추행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라며 "여성계의 대모를 자처하던 남 의원이 권력형 성범죄 사건의 가해자 편에 서서, 가해자를 비호하기 위해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임순영 젠더특보와 함께 조직적으로 움직인 것"이라고 질타했다.

앞서 서울북부지검 형사제2부(임종필 부장)는 지난해 12월30일 박 前 시장 성추행 피소 사실 유출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를 공개했는데, 남 의원이 연루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에 따르면 성추행 피해자 측 변호인이 고소의지를 밝힌지 불과 3일도 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박 시장에게 전달됐다. 그 과정에서 남인순 민주당 의원은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서울시 관계자들에게 전달하는 과정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 의원은 해당 의혹 해명에 대해 다소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어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지는 것이다.

여성의원들은 이날 "남인순 의원은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범한 권력형 성범죄의 공범이다. 더 이상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며 "위안부 할머니를 팔아 온 윤미향 민주당 의원이나, 여성을 팔아 온 남인순 의원이나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차하다는 표현도 아까울 만큼 추잡한 말장난과 변명을 하는데, 그간 ‘여성’을 팔아 부와 명예를 누려온 남인순 의원에게 일말의 반성이나 사과를 기대했던 것이 같은 여성으로서 부끄럽기만 할 뿐"이라며 "더 이상 남인순, 윤미향 의원을 감추고 덮어줄 생각만 하지 말고 더불어민주당은 공당으로서 책임 있고 명확한 입장을 국민 앞에 떳떳이 밝혀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