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성추행' 朴 핸드폰 유족 손으로… 더이상 수사 불가 '현실로'
'여직원 성추행' 朴 핸드폰 유족 손으로… 더이상 수사 불가 '현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사진=연합뉴스)

 

故 박원순 前 시장의 '여직원 성추행'의 핵심 증거 '업무용 핸드폰'이 유족에게 넘어갔다. 집권여당 측 고위공직자의 여직원 성추행 사건을 두고 '모두가 한통속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까닭은, 사건을 풀어낼 핵심 키(key)가 속전속결로 가해자 측에 반환됐기 때문이다.

결국 이는 여론의 불신에 기름을 끼얹는 모양새가 됐다.

성추행 피해자 측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1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시가 경찰에 핸드폰 반환요청을 했나본데, 무슨 필요 때문에 사자(死者)의 핸드폰을 돌려달라고 요청했느냐"며 "서울시가 반환받은 핸드폰을 유족에게 넘겨주신 모양인데, 서울시 공용자산을 명의변경까지 해가며 유족에게 넘긴 까닭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김 변호사가 겨냥한 '문제의 핸드폰'은 지난 5일 박 前 시장의 유족에게 반환됐다. 해당 핸드폰에는 박 전 시장이 그간 저질러 온 '성추행 의혹의 일련의 기록'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직원 성추행'의 전말을 풀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열쇠'다.

'문제의 핸드폰'은 여직원 성추행 의혹이 폭로된 직후인 지난해 7월8일, 박 前 시장이 임순영 前 서울시장 젠더특보 등에게 "휴대전화에 담긴 메시지를 문제 삼으면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고 밝히면서 사건의 '핵(核)'이 됐다. 그 말을 남긴 박 前 시장은 그 다음날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그러나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 핸드폰은 이미 수사기관의 손을 떠났다. 피해자 측은 지난 주 서울중앙지검에 해당 핸드폰에 대한 포렌식 요청서를 제출했지만, 당시 담당 검사가 해당 핸드폰의 소재조차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못했다는 게 김 변호사의 주장이다.

결국 박원순 前 서울시장의 '여직원 성추행 사건'은 미궁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유가족이 '문제의 핸드폰'의 파기를 요구해 왔던 만큼, 피해자 측의 포렌식 절차 요구는 더이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즉, 유일한 핵심 증거가 없어진 셈이다.

앞서 법원은 지난 14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에 대해 "피해자가 박 전 시장 성추행으로 인해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받은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 시장의 성추행 논란은 정치권에서도 계속 거론됐다. 국민의힘 김현아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이 사건은 단순히 박원순 시장 만의 문제가 아니다. 그 측근들이 조직적으로 가담·은폐하는 등 그들만의 집단적 문화로 당연시 했던 적폐중의 적폐"라며 "도대체 더불어민주당은 뭐하고 있는 것이고, 여성단체 출신 여성 정치인들은 무엇을 하고 있느냐"고 비판했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원순 피소사실 몰랐다". 2020. 7. 23(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TV 캡처)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원순 피소사실 몰랐다". 2020. 7. 23(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TV 캡처)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