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4.7공관위 오늘 첫 회의 "가장 승률 높은 후보 추진"...安 '보류'
국민의힘 4.7공관위 오늘 첫 회의 "가장 승률 높은 후보 추진"...安 '보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공관위원장 정진석 의원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공관위원장 정진석 의원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4·7 재보선 공천관리위원회가 "가장 승률이 높은 후보"를 추진하기로 했다. 다만,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서는 '보류'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4·7 재보선 공관위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첫번째 회의를 열고 서울·부산시장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룰 추진 여부 등 실무 논의에 착수했다. '여직원 성추행' 문제로 물의를 일으켜 공석이 된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은 대선을 앞두고 여론의 향배를 가늠할 수 있는 실전인 만큼, 이번 선거에 사활을 건 모양새다.

이에 공관위는 이번 선거를 앞두고 '100% 시민경선' 등의 가능성도 열어뒀다. 공관위 첫 회의에 참석한 공관위원장 정진석 의원은 이날 "가장 승률이 높은 최선의 후보를 세우라는 게 국민의 뜻"이라고 밝혔다. '100% 시민경선제' 도입의 배경이 되는 발언이다.

특히 그는 "가장 승률이 높은 최선의 후보"를 두고서 "모두가 함께하는 경선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폭정 종식을 위한 범야권의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최근 출사표를 던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까지 포함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정 위원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출마 선언 등에 대해서는 "의미심하게 들었다"며 공감을 표시했지만, "1차적으로 답변을 드릴 수 있는 입장은 아니고, (나름대로의) 스케쥴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회의가 끝난 후 최종 경선 룰의 확정 시점 등을 물어보는 기자들에게 "앞으로 절차를 밟아 논의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