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노무현재단 뭔가 터져나올 듯...한명숙 재조사 VIP 숙원사업? 야바위에 속지 말라”
진중권 “노무현재단 뭔가 터져나올 듯...한명숙 재조사 VIP 숙원사업? 야바위에 속지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檢 겨냥 “노무현재단·민주당 향한 ‘검은 그림자’ 걷히지 않았다”
진중권 “미리 초 치는 걸 보니 뭔가 터질 듯...변죽 울리지 말고 빨리 개봉하라”
한명숙 재조사 비판도...“180석 기념으로 대모님께 효도할 모양인데, 야바위에 속지 말라”
권양숙 여사 등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왼쪽부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권 여사, 한명숙 전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뒷줄 오른쪽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여권 인사들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권양숙씨, 한명숙 전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뒷줄 오른쪽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3일 “노무현재단과 관련해 곧 뭔가 터져 나올 듯하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유시민은 작년부터 그 얘기를 해왔고, 이번에는 이해찬까지 그 얘기를 한다”며 “정색을 하고 미리 초를 치는 것을 보니 노무현재단 관련 곧 뭔가 터져나올 듯하다”고 썼다. 그러면서 “변죽 그만 울리고 빨리 개봉해라. 우리도 좀 알자”고 덧붙였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서 “대통령님이 황망하게 우리 곁을 떠나신 뒤에도 그 뒤를 이은 노무현재단과 민주당을 향한 검은 그림자는 좀처럼 걷히지 않았다”며 “지금도 그 검은 그림자는 여전히 어른거리고 있다. 끝이 없다. 참말로 징하다”고 했다. 이는 검찰에 대한 경고성 발언이라는 게 여의도 정가의 공통된 해석이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작년 12월 24일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으로선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검찰은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그 가족의 범죄에 대한 계좌 추적을 한 사실이 없다"며 "법집행기관에 대한 근거 없는 악의적 허위 주장을 이제는 중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반박했다.

2015년 8월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한명숙 전 총리 배웅하는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연합뉴스
2015년 8월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한명숙 전 총리 배웅하는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연합뉴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정부와 민주당 등에서 한명숙 전 총리의 9억원 뇌물수수 사건을 재조사하라는 분위기가 조성되는 것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다. 진 전 교수는 “VIP 숙원사업 같은 건가. 갑자기 왜들 저러지?”라면서 “180석 달성 기념으로 대모님께 효도 좀 해 드리려는 모양인데, 야바위에 속지 말라”고 지적했다.

여권에선 한 전 총리가 검찰의 무리한 기획 수사로 억울하게 옥살이했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한 전 총리에게 뇌물을 건넨 고(故) 한만호 한신건영 대표의 비망록에서 검찰이 자신을 조사하면서 매주 질의응답을 연습시키고, 또 자신에게 진술 거래를 제안했다는 내용이 뉴스타파와 MBC를 통해 보도되면서다. 그러나 여권이 한 전 총리의 무죄 증거로 제시한 ‘한만호 비망록’은 당시 사건의 재판부와 검찰, 변호인 등의 엄격한 법적 검토를 받은 허위 문건으로, 검찰은 최근 “새로울 것도 없고 이와 관련한 아무런 의혹도 없다”고 밝혔다.

한 전 총리는 한씨로부터 세 차례에 거쳐 9억여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2015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았다. 돈을 줬다는 한씨는 1심에서 진술을 뒤집었지만, 영수증 등 객관적 물증이 존재해 대법관 13명 전원은 한 전 총리에게 유죄 판결을 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