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법무장관까지 나서서 한명숙 비호...어용언론 통해 세계 날조하는 데 도가 텄다"
진중권 "법무장관까지 나서서 한명숙 비호...어용언론 통해 세계 날조하는 데 도가 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이의가 있다면, 당정이 나설 일이 아니라 한 전 총리 자신이 새로운 증거와 함께 법원에 재심 신청하면 된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이 한명숙 전 총리의 뇌물수수 사건 재조사를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0일 "법무부 장관까지 나서서 한명숙 전 총리를 비호하고 나섰다. 이 사람들, 어용언론 통해 세계를 날조하는 데에는 도가 텄다"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그 비망록은 이미 재판에 증거물로 제시되어 법정에서 검증을 거친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법원에서 3억에 대해서는 대법관 전원의 만장일치로 유죄가 인정됐다"고 했다.

진 전 교수가 언급한 '비방록'은 최근 일부 매체가 보도한 '한명숙 전 총리에게 뇌물을 줬다는 진술은 검찰에 회유에 따른 것'이라는 고(故) 한만호 씨의 주장이다. 이후 민주당을 위시한 좌파 진영에선 한 전 총리 뇌물사건 자체를 재조사하자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

진 전 교수는 이에 "이의가 있다면, 당정이 나설 일이 아니라 한 전 총리 자신이 새로운 증거와 함께 법원에 재심을 신청하면 된다"며 "그리고 국민들 앞에 왜 한만호의 1억짜리 수표가 그와 아무 관계가 없는 (한 전 총리) 동생의 전세대금으로 사용됐는지 해명하면 그만"이라고 했다.

한편 한 전 총리는 한신건영 대표였던 고 한만호씨로부터 9억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2015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형이 확정됐다. 한 전 총리 측은 "여비서가 개인적으로 빌린 돈"이라고 주장했지만, 재판 과정에서 수표 1억원이 한 전 총리 동생 전세금으로 쓰인 사실 등이 확인됐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