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發 ‘우한폐렴’ 국내 28번째 확진자 발생...30세 중국인 여성으로 3번 환자의 지인
중국發 ‘우한폐렴’ 국내 28번째 확진자 발생...30세 중국인 여성으로 3번 환자의 지인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2.11 10:39:06
  • 최종수정 2020.02.1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20일 中 후베이省 우한市에서 귀국한 50대 한국인 남성 환자(3번)의 지인
1
일명 ‘우한폐렴’으로 불리고 있는 중국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28번째 국내 확진 환자가 발생했음을 밝혔다.(그래픽=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일명 ‘우한폐렴’으로 불리고 있는 중국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28번째 국내 확진 환자가 발생했음을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28번째 확진 환자는 30세 중국인 여성이며, 지난 1월26일 국내 3번째 환자인 54세 한국인 남성의 지인(知人)이다. 이 여성은 자가격리 중 받은 검사 결과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경기도 고양시 소재 명지병원에 격리 중이다.

3번 환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근원지로 지목된 중국 후베이성(省) 우한시(市)에 거주하다가 지난 1월20일 일시 귀국했다. 귀국 이틀 후인 지난 1월22일부터 이 남성은 발열과 오한 증상을 느꼈고, 사흘 후인 지난 1월25일부터는 간헐적 기침을 시작, 격리 후 실시된 검사 결과 지난 1월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았다.

11일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진 환자수는 누계 28명이며, 이 가운데 4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처럼 국내·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데에는 많은 이들이 경각심을 갖고 병원을 찾고 있어 활발한 검사가 이뤄진 배경이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