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해리스 주한 대사, 트럼프 대통령-폼페이오 국무장관 뜻 따라 직무 수행...여전히 신뢰”
美국무부 “해리스 주한 대사, 트럼프 대통령-폼페이오 국무장관 뜻 따라 직무 수행...여전히 신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 VOA와의 인터뷰서 해리스 대사에 대한 미국 정부 신뢰 밝혀
“北비핵화 약속 이행 돕는 한국의 긍정적 기여 환영”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연합뉴스)

미국은 북한 비핵화를 진전시키기 위한 한국 정부의 기여를 환영한다고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또 비핵화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대북제재는 유지된다며 미국정부는 여전히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를 신뢰한다고 강조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한국정부가 남북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금강산 개별 관광을 본격 추진하고 나선 데 대한 미국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도록 하는 한국의 긍정적 기여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별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미북 사이에 진행 중인 협상과 관련이 있다”며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어 “미국은 한국이나 일본 또는 누구든 북한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을 실행에 옮기도록 긍정적인 기여를 하는 것을 언제나 환영한다”고 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와 신년기자회견에 대한 해리스 주한미대사의 발언을 둘러싼 한국 내 논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미국정부는 여전히 해리스 대사를 신뢰하고 있고 미국과 한국은 북한문제에 있어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해리스 대사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뜻에 따라 직무를 수행하고 있고 폼페이오 장관은 해리스 대사를 크게 신뢰하고 있다”고 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미국은 미국정부와 한국정부가 유지하고 있는 중요한 관계에 감사하며 이번과 같이 매우 중요하고 민감한 일에 대해 계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그는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미국의 노력에 대해 북한측으로부터 답변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자신과의 약속을 이행하고 대화에 진전이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미국정부가 최근 북한의 해외 노동자 송출과 관련한 기관 두 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것에 대해 “비핵화 협상에 진전이 있을 때까지 제재는 유효하다는 미국정부의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대북제재는 미국과 북한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우호적인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며 “미국은 올해 이런 합의에 이르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