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하명 수사' 의혹으로 논란 중심에 선 백원우는 누구인가?...文정권 '행동대장'으로 불리는 핵심
靑 '하명 수사' 의혹으로 논란 중심에 선 백원우는 누구인가?...文정권 '행동대장'으로 불리는 핵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009년 故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장에서 헌화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 향해 "사죄하라"고 고함질러 소위 '유명세' 떨쳐
文정권 민정비서관으로 일하며 '적폐청산 TF 구성',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등에 연루돼 곤욕 치르기도
결국 '국정 농단' 사건으로 비화될 가능성 있는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해서도 중심인물로 부각되며 벼랑끝 몰려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 (사진=연합뉴스)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 (사진=연합뉴스)

최근 청와대 하명(下命) 수사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백원우 전(前)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누구인가? 1966년생으로 고려대학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은 문재인 정권의 '실세'이자 '행동대장'으로 불리는 정권 핵심 인물이다. 현재는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부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지난 2002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 후보 정무비서를 지낸 백 전 비서관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취임과 함께 민정수석실 행정관 자리에 오르며 세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여권 인사들에 따르면 고 노 전 대통령 역시 백 전 비서관에 대한 신뢰가 대단했다는 전언이다.

2009년 고 노 전 대통령 영결식장에선 헌화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사죄하라"고 고함을 질러 경호원들에게 제지당하는 모습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당시 문재인 변호사는(現대통령) 백 전 비서관에 대해 "그렇게 외치는 그를 껴안아 주고 싶은 심정이었다"고 말한 바 있다.

2017년 5월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백 전 비서관을 민정비서관으로 기용했다. 문제는 이때부터 시작됐다. 2017년 7월경 민정비서관실이 19개 정부부처 등에 '적폐청산을 위한 부처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라'고 지시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야당은 백 전 비서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백 전 비서관의 이름은 댓글 조작사건 당시에도 언급됐다. 백 전 비서관은 '드루킹' 김동원 씨(50·수감 중) 측으로부터 오사카 총영사 인사 청탁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특검 조사까지 받았지만 올해 2월 결국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그렇다면 하명 수사 의혹의 내용은 무엇인가? 검찰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 부하 직원들이 울산에 내려가 자유한국당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 상황을 파악했다는 단서를 잡고 수사 중이다. 백 전 비서관이 별동대처럼 운영한 '비선(祕線) 특감반'이 있었다는 것이다. 공직 감찰·첩보 수집은 반부패비서관 업무인데도 자기 소관도 아닌 야당 울산시장 수사 첩보를 내려보내고, 직접 수사 상황까지 챙긴 백 전 비서관의 행동은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는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게 대다수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일각에선 '국정 농단' 사건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까지 내놓고 있다. 결국 1일 백원우 비선 특감반에서 특감반원(행정관급)으로 근무한 뒤 검찰에 복귀한 수사관 백모 씨가 검찰 조사를 앞두고 돌연 숨진 채 발견되는 비극적인 사태까지 발생했다.

한편 백 전 비서관은 지난달 27일 구속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중단을 둘러싼 사건에도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당시 조국 민정수석과 백 전 비서관이 일했던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유씨의 비리 사실을 파악하고도 덮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