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초경찰서 압수수색...'檢조사 앞두고 숨진채 발견' 백모 수사관 휴대폰-유서 확보
검찰, 서초경찰서 압수수색...'檢조사 앞두고 숨진채 발견' 백모 수사관 휴대폰-유서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백모 수사관이 남긴 9장 분량 유서에는 "휴대폰 초기화 말아달라" 내용도 담긴 듯
경찰, 부검 결과 특이 외상 없다며 백모 검찰 수사관 사인 못 밝혀...靑 보도 부인과 관련해 결과 왜곡 의심도 나와
檢, 황운하-송철호 사전 만남 정황 포착해 '사전 기획수사' 의심 수사 중...경찰의 부검 결과 발표하자마자 압수수색해
경찰 근무자들이 청와대 정문 앞을 지키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경찰 근무자들이 청와대 정문 앞을 지키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검찰이 김기현 하명수사 의혹으로 검찰 조사가 예정됐다가 숨진 채로 발견된 백모 검찰 수사관의 휴대폰을 가지고 있는 서초경찰서를 2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사망 수사관의 휴대전화와 유서를 확보하는 차원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 수사관은 전날(1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백 수사관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청와대 근무 시절 비공식적으로 운영한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에서 김 전 시장 사건 등을 비롯한 데서 ‘별동대’로 활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사망한 현장에는 메모와 함께 9장 분량의 유서가 함께 발견됐다.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는 내용과 ‘(윤석열) 총장님께 죄송하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등의 유서와 함께 특기할 만한 사항은 검찰에 자신의 휴대폰을 초기화하지 말아달라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이날 압수수색해 확보에 나선 휴대폰에는 통화내역과 메신저 내용 등이 담겨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시장과 관련한 백원우 특감반 의혹 규명에 결정적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이다. 

검찰 압수수색에 앞서,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날 압수수색 전 백 수사관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다며 “특이 외상이 보이지 않는다”는 부검의 구두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부검의 1차 소견과 함께 현장 감식 결과, CCTV 내용, 유족 진술 등을 지속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현재까지는 범죄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부검결과와 행적 수사를 토대로 사인을 추적해나간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경찰 발표에 ‘외압’이 작용했을 수 있다는 의심도 나오고 있다. 이날 경찰 부검 발표에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창성동 특감반원들(백 수사관 포함)은 울산시장 첩보 문건 수사 진행과는 일절 관련이 없다”며 “‘당시 직제상 없는 일을 했다’든지 혹은 ‘비서관의 별동대였다’든지 하는 등의 억측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부인했다. 인터넷 등지에선 김 전 시장 주장대로 경찰과 청와대가 유착돼있어 발표 결과도 왜곡했을 가능성 등을 제기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검찰이 부검을 발표한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에 나선 것이다.

검찰은 김기현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수사했던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이 부임 한 달 만에 문재인 대통령 ‘절친’인 송철호 현 울산시장을 만났다는 정황을 포착해 ‘사전 기획수사’를 의심하며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백 수사관은 김기현 하명수사 의혹의 핵심인으로 평가된다. 서초경찰서가 부검결과를 발표하자마자 검찰이 압수수색에 들어가 휴대폰 확보에 나선 만큼, 검찰이 이날 압수수색으로 기존 수사를 굳힐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