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다물고 있는 것이 소임이라면 돈 낼 필요 없다"...'대깨문' 들끓던 참여연대에 후원 취소 항의글 폭주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소임이라면 돈 낼 필요 없다"...'대깨문' 들끓던 참여연대에 후원 취소 항의글 폭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연대 설립취지 지적 이어져..."국가권력 발동과정 엄정히 감시"하겠다더니?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사진 = 연합뉴스)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사진 = 연합뉴스)

내부비판에 철퇴를 내린 참여연대에 탈퇴 문의가 줄을 잇고 있다. 앞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여권 인사들을 공개 비판한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 징계에 부당하다는 항의다.

4일 참여연대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엔 김 전 위원장 징계에 반발하는 게시물이 다수 올라와있다. 앞서 ‘대깨문(대가리 깨져도 문재인)’ 시민들이 김 전 위원장 규탄성 게시물을 올린 것과는 다른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김 전 위원장 징계에 반발하는 회원들은 공통적으로 참여연대 설립 취지를 지적하고 있다. 2015년 3월7일 참여연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참여연대를 소개합니다’라는 글엔 “권력에 대한 감시와 견제는 참여연대의 사명입니다. 시민이 진짜 주인이 되는 나라를 위해 날마다 국가 권력의 발동과정을 엄정히 감시하는 파수꾼이 되겠습니다”라는 내용이 있다. 

후원을 끊겠다는 한 시민은 “정의로운 나라가 될 것이라던 대통령과 정권이, 그와 어긋난 길을 가고 있음에도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참여연대의 소임이라면 돈을 낼 필요가 없다”고 했다. 다른 시민도 “조국 사태의 본질인 조 장관의 부적격성을 뒤덮는 궤변을 해서는 안 된다”며 “조국은 이미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장관이 되어서는 안 되는 사람이다. 참여연대의 과제는 조국 사퇴를 천명하는 것”이라 꼬집었다.

참여연대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최근 게시물. (사진 = 참여연대 참여&소통 게시판 캡처)
참여연대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최근 게시물. (사진 = 참여연대 참여&소통 게시판 캡처)

참여연대는 지난달 30일 김 전 위원장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한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29일 글에서 “조국은 적폐청산 컨트롤 타워인 민정수석의 자리에서 시원하게 말아드셨다”라며 “시민사회에서 입네하는 교수, 변호사 및 기타 전문가 생퀴들아. 권력 예비군 어공 예비군 생퀴덜아. 더럽다 지저분한 놈들아”라며 참여연대와 친문 조직, 인사 등을 비판했다. 그는 지난 1일에도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참여연대는 조 장관의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서 단 한 줄도 내지 않았다. (조 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이) 권력형 범죄 비화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일에 걸쳐 며칠간 밤샘했는데, 연대는 결과를 발표하지 않았다”고 문제삼았다. 그는 지난달 초 조 장관이 후보자일 시절부터 비판을 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 전 위원장은 게시물 등이 논란이 되자, 3일 “참여연대는 20년 넘게 몸담았던 곳이다. 고향집과 싸우는 내 모습이 너무 초라해보인다”며 원 게시물을 삭제했다. 다만 참여연대는 김 전 위원장이 논란성 글을 삭제한 날에도 ‘참여연대가 조국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묵살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김 전 위원장이 있던) 경제금융센터에서는 (사모펀드 관련) 어떤 결론을 도출하지 못한 상황이었다”며 설립취지에 반대되는 변명을 내놨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