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에 이어 이번에는 MBN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 논란
연합뉴스TV에 이어 이번에는 MBN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CNN "북 대통령, 김정은에 전달할 트럼프 메시지 갖고 있어"' 자막 송출
MBN, 지난 11일에는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표기해 논란
연합뉴스TV는 지난 10일, 문 대통령 측에 북한 인공기 그래픽 배치해 논란
방심위, 연합뉴스TV, MBN '의견진술' 결정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종합편성채널 MBN이 뉴스 화면 자막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이라고 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번 방송 사고는 지난 11일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김정은 여사로 오기한 이후 두 번째다.

MBN은 21일 오전 ‘뉴스와이드 주말’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첫째 아들인 김홍일 전 의원이 별세했다는 뉴스를 보도하면서 화면 하단에 'CNN "북 대통령, 김정은에 전달할 트럼프 메시지 갖고 있어"'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해당 자막은 CNN방송이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있다고 보도한 내용을 요약한 내용이다.

이와 관련 MBN은 홈페이지를 통해 "'MBN 뉴스와이드' 시간에 하단 자막 뉴스를 내보내면서 문 대통령과 관련해 오타가 그대로 방송됐다"며 "실무진의 단순 실수를 거르지 못한 채 방송된 점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MBN은 지난 11일에도 '뉴스와이드'에서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표기한 바 있다.

당시 MBN은 홈페이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 소식을 전하면서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잘못 기재한 참고 화면이 방송됐다"며 "참고 화면 제작 때 오타를 제대로 거르지 못한 제작진의 실수"라고 사과했다.

한편, 연합뉴스TV는 지난 10일 ‘뉴스워치’에서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소식을 전하면서 문 대통령 측에 북한 인공기 그래픽을 배치하는 논란이 발생해 보도국장 등 책임자들에 대한 보직을 해임했고, 보도본부 총 책임자인 김홍태 보도본부장 겸 상무이사의 직위를 해제했다. 

이에 지난 18일 연합뉴스TV ‘뉴스워치’와 김정숙 여사 이름을 김정은 여사라 쓴 MBN ‘뉴스와이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위원장 전광삼)로부터 의견진술 결정을 받았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