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보훈처 이어 과기부까지..."산하 기관장들, '촛불 운운' 사퇴 압박받았다"
환경부, 보훈처 이어 과기부까지..."산하 기관장들, '촛불 운운' 사퇴 압박받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산하기관장 12명 임기 채우지 못하고 사퇴했다"...朴정부서 임명됐다가 文정부서 사퇴 압박받아
"'촛불정권이 들어섰으면 물러나셔야 하는 것 아니냐'며 사퇴를 압박했다"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에 파견돼 근무했던 김태우 수사관이 청와대 '윗선'에서 특감반에 지시를 내려 민·관 무차별 사찰을 벌였다는 의혹을 연일 폭로하고 있다. 
(그래픽 = 펜앤드마이크)

‘문재인 청와대가 자신들에게 친한 인사를 앉히기 위해 산하기관장들에게 사퇴를 압박했다’는 의혹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폭로한 ‘환경부 블랙리스트’와 이후 드러난 ‘보훈처 기관장 사퇴 압박’에 이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도 비슷한 의혹이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과기정통부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 및 후임자 임명 현황’을 발표하고 “한국연구재단과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총장 등 12명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사퇴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에는 총 63개의 공공기관이 있는데, 이 중 20%의 기관장이 임기를 채우지 못한 것이다.

이에 앞서, 채널A는 전날(12일) 임기철 전 한국과학기술 기획평가원장이 문재인 정부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았다는 점을 보도하기도 했다. 임 전 원장은 “지난 2017년 4월 취임한 뒤 지난해 4월 중도하차했다며 두차례 사퇴압박을 받았다”며 “(문재인 정부 과기정통부 직원이) ‘촛불정권이 들어섰으면 물러나셔야 하는 것 아니냐’며 사퇴를 압박했다”고 밝혔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전 의원이 지난달 2월 25일 청와대의 산하기관 인사개입 추가 블랙리스트 의혹을 밝히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김도읍 자유한국당 전 의원이 지난달 2월 25일 청와대의 산하기관 인사개입 추가 블랙리스트 의혹을 밝히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박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나타난 12명은 전부 박근혜 정부에서 과기정통부 산하 공공기관장에 임명됐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사퇴를 했다. 자료에는 조무제 전 한국연구재단 이사장(2016년 8월 임기를 시작, 2018년 3월 의원면직 이유로 사퇴), 박태현 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3년 임기지만 1년도 못 채운 채 사퇴), 최창운 전 한구원자력의학원 원장, 이대훈 전 한국나노기술원장, 조용범 전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장, 신중호 전 한국지질자원연구, 하재주 한국원자력연구원장, 김홍일 전 우체국금융개발원장, 장규태 전 생명공학연구원장 등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사퇴한 것으로 돼 있다.

야권에서는 환경부와 보훈처, 과기부에 대해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상황이다.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12월에는 환경부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비롯한 환경부 관료들과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한국당은 ‘청와대가 보훈처와 과기정통부 외 다른 부처의 산하기관 인사에도 개입했을 것‘이라며 전방위적 국정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