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군사교류 전면중단 조짐...强대强으로 치닫는 두 나라
韓日군사교류 전면중단 조짐...强대强으로 치닫는 두 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4월 해상자위대 함정 부산항 입항 등 韓日군사교류 전면 재검토
韓, 다음달 해군1함대사령관 일본 방문계획 취소

한국과 일본 군(軍)당국 사이에 '레이더 갈등' '초계기 갈등' 등 악재가 잇달아 발생한 가운데 일본이 당초 5월 국제해양안보훈련을 위해 부산항에 입항할 예정이었던 해상자위대 함정의 부산항 입항 일정을 재검토하는 등 군사교류를 전면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HK방송과 산케이신문 등은 26일 "일본 방위성이 올해 봄 해상자위대 호위함 '이즈모'를 한국에 파견할 계획이었지만 이를 취소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은 현지 기자들에게 "(이즈모 함정을) 어떤 형태로 참가하는 것이 적절한지는 이제부터 잘 검토하고 싶다"고 말했다. 

국제해양한보훈련은 오는 4월 말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를 계기로 검토되고 있었다.

미국과 아세안 국가 등도 참여하는 이번 국제해양안보훈련은 공동의장국인 한국의 부산 앞바다에서 출발해 역시 공동의장국인 싱가포르까지 이동하면서 해적 퇴치와 수색·구조 등 해상 훈련을 하는 방식으로 계획됐다.

한편 우리 해군도 내달 계획하고 있던 해군 1함대사령관의 일본 방문계획을 취소했다.

우리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는 매년 함대사령관급(소장) 지휘관이 상대국을 방문하는 교류 행사를 해왔다. 홀수 해에는 우리 해군이 해상자위대를 방문하고 짝수 해에는 해상자위대가 우리 해군을 방문하는 식이었다.

우리 군 관계자는 27일 "올해는 2월에 우리측이 일본 해상자위대를 방문할 차례"라면서 "이번에는 방문하지 않는다고 일본 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