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장관 해작사 방문 “日위협비행, 우방국에 대한 심대한 도발행위...강력 대응하라”
정경두 장관 해작사 방문 “日위협비행, 우방국에 대한 심대한 도발행위...강력 대응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6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해작사)를 전격 방문해 일본 해상초계기의 초저고도 초근접 위협 비행에 우리군이 대응수칙대로 적법하고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정 장관은 이날 해작사 지휘통제실에서 일본 초계기 위협 비행 상황을 보고받고 일본 해상초계기가 지난달 20일 이후 4차례 우리 함정을 위협한 것에 대해 “우방국에 대한 심대한 도발행위”라고 규탄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언론에 사전 일정 공지 없이 이날 오후 부산 해작사를 찾았다. 전날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이 초계기가 배치된 가나가와(神奈川)현 해상자위대 아쓰기(厚木)기지를 찾은 것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이뤄졌다. 아쓰기 기지는 일본 측이 우리 해군 소속 광개토대왕함이 레이더를 비췄다고 주장한 P-1초계기가 배치된 곳이다.

정 장관은 “일본 해상초계기의 4차례 위협 비행은 세계 어느 나라의 해군도 용납할 수 없는 매우 위협적인 행위”라며 “(일본이) 이를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하지도 않은 우리 해군의 추적레이더 조사(照射·겨냥해서 비춤)를 주장하며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우방국에 대한 비상식적인 언행”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정 장관은 차후 일본 해상초계기의 위협 비행 시도에 대해 단호한 대응뿐만 아니라 평시에도 우리 해군이 다양한 상황에 대비해 해상경계작전을 균형적이고 완벽하게 이행할 것을 지시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