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열도를 캘리포니아 앞바다로 옮기고 싶다"...日방위성 '한국 피로증' 극심
"일본 열도를 캘리포니아 앞바다로 옮기고 싶다"...日방위성 '한국 피로증' 극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K "양국 관계, 韓대법원의 징용 판결이후 급속히 악화...레이더 문제, 방위 교류 영향"
산케이 신문 "한국서 열리는 다자 해양훈련에 日불참 가능성"

레이더 조준 논란과 초계기 저공비행으로 한·일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 방위성 내에서 한국에 대한 불만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방위성의 한 간부는 “(현 상황은)'한국 피로증'이다. 아무리 싫어도 이웃이니, 일본 열도를 (미 서해안의)캘리포니아 앞바다로 옮기고 싶다”며 “그러면 북한도 안 봐도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도쿄의 한 외교 소식통은 “일본 정부내에서 이런 황당한 발언이 나오고, 이를 유력 신문이 보도할 정도로 한국에 대한 일본내 여론이 최악의 상황”이라고 말했다. 

항공모함급 일본 호위함 '이즈모'
일본 호위함 '이즈모'

산케이 신문은 이날 일본 방위성이 올해 봄 한국에서 열리는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때 호위함 ‘이즈모’를 부산에 파견하겠다는 계획을 취소하는 방향으로 컴토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산케이는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한 기사에서 방위성이 한일 간 '레이더 갈등'으로 한국과의 방위협력을 당분간 축소하고 냉각기를 둘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26일 기자들과 만난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은 이 문제와 관련해 "어떤 형태로 참가하는 게 적절할지 지금부터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NHK가 보도했다.  

NHK는 또 방위성 간부의 말을 인용해 "한국 해군의 사령관이 내달 일본을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한국측이 이를 보류하겠다는 의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아울러 NHK는 "양국 관계는 한국 대법원의 징용 판결이후 급속히 악화돼 왔다"며 "레이더 조준 문제를 계기로 그동안 긴밀한 관계가 이어져왔던 방위 교류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날 해군작전사령부(해작사)를 전격 방문한 자리에서 일본 해상초계기의 초저고도, 초근접 위협 비행에 대해 우리 군의 대응수칙대로 적법하고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그는 해작사 지휘통제실에서 일본 초계기 위협 비행 상황을 보고 받으면서 지난달 20일 이후 4차례에 걸쳐 일본 해상초계기가 한국 함정을 위협한 것에 대해 "우방국에 대한 심대한 도발행위"라고 규정했다.

정 장관의 이날 해작사 전격 방문은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이 전날 초계기가 배치된 가나가와(神奈川)현 해상자위대 아쓰기(厚木)기지를 찾은 것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이뤄졌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