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국회 시정연설서 한국 일절 거론 안해...'北과 국교정상화 목표' 언급
日아베, 국회 시정연설서 한국 일절 거론 안해...'北과 국교정상화 목표' 언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한국, 가장 중요한 이웃' 표현 삭제, 올해는 아예 언급 안 해
중국·북한과는 관계 개선 의지 강조하며 거리 좁히려는 태도 보여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일본 총리

 

한국인 징용노동자 배상 판결에 이어 '레이더 갈등', '위협비행 갈등' 등으로 양국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가 28일 일본 국회 시정방침연설에서 한국과 관련 부분을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 반면 중국·북한과는 거리를 좁히려는 태도가 선명하게 두드러졌다.

아베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북한과의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를 목표로 하기 위해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도 긴밀히 연대한다"는 대북 정책을 설명하는 대목에서만 '한국'을 단 한 차례 언급했다.

중동 국가들과의 적극적인 외교,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원조까지 언급하면서도 정작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이웃나라인 한국에 대해서는 사실상 언급조차 하지 않은 것이다.

아베 총리는 2017년까지는 매년 시정연설에서 한국을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이라고 말했다가 작년 처음 이 표현을 삭제했다.

지난해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국 내에서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이런 표현을 빼면서도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는 지금까지의 양국 간 국제약속, 서로의 신뢰 축적 위에서 미래지향적으로 새로운 시대의 협력관계를 심화시켜 가겠다"고 말한 바 있지만 올해 양국 갈등이 더 악화되자 언급 자체를 하지 않은 것이다.

이는 과거사와 국방 분야에서 양국 간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한국에 대해 강경한 대응 자세를 견지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한국에 대해 우호적인 표현과 비판적인 언급을 모두 하지 않으면서 국내 여론과 갈등 확산을 함께 피하려 한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아베 총리는 중국, 북한과의 관계 개선 의지를 강조했다.

그는 국가별 외교 정책에 관해 설명할 때 중국을 가장 먼저 언급하면서 "작년 방중으로 일중 관계가 완전히 정상 궤도로 돌아왔다"며 "앞으로 정상 간 왕래를 반복해 정치, 경제, 문화, 스포츠, 청소년교류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 국민 레벨에서의 교류를 심화하면서 일중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작년에는 "핵과 미사일 도발에 굴복하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올해는 '국교 정상화'를 언급할 정도로 전혀 다른 태도를 보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