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특검 언론플레이에 "감사" 운운하던 민주당, 드루킹특검 비난
최순실특검 언론플레이에 "감사" 운운하던 민주당, 드루킹특검 비난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8.08.06 16:32:55
  • 최종수정 2018.08.07 21:22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최측근' 김경수 첫 피의자신분 소환에도 "특검대상 아냐" 고수
'거액 수수 인정' 故 노회찬 잃은 정의당도 "특검 못된 버릇" 비난
과거 "증거 차고 넘친다"던 박영수 특검측에 한술 더 뜬 정치공세 치중
朴 탄핵 선고 나흘 전 '수사기간 외' 브리핑에도 "노고에 감사" 찬사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으로 꼽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6일 '드루킹 등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으로부터 피의자 신분 소환조사를 받게 됐다. 

민주당은 이날까지도 "교묘한 언론플레이"를 한다며 '드루킹 특검' 비난으로 일관하는 가운데, 불과 1년 반 전 '최순실 특검'의 언론플레이(언플)에는 환호했던 행태를 미뤄 이중잣대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드루킹 사태는 애초 사익을 위해 권력에 기웃거린 신종 정치 브로커의 일탈이다. 결단코 특검 사항이 아니"라고 전제하며 "특검은 교묘한 언론플레이로 망신을 주고 확인되지 않은 피의사실을 공개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부적절한 특검의 행태가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을 죽음으로 내몰았다"고도 했다. 추미애 대표는 드루킹 일당이 '보수 유권자인 척' 작업한 한 기사의 댓글을 "매크로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고발해 드루킹의 실체를 드러낸 장본인이다.

(왼쪽부터) 허익범 특별검사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왼쪽부터) 허익범 특별검사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도 최고위에서 "오늘 소환으로 김경수 지사의 결백이 분명해질 것"이라며 "(이 사안은)정치공세로 (특검을) 하게 된 것이지 애초부터 특검 대상이 아니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지난 특검 수사를 보면 진술을 일부러 언론에 흘려 정치적 논란을 부풀리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회찬 의원이 과거 드루킹 측으로부터 4000만원을 수수했다고 유서에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은 뒤 주목받고 있는 정의당도 특검 공격에 가세했다. 한창민 부대표는 "드루킹 특검이 사실관계가 확인되기 전 에 의혹을 부풀리는 피의사실 흘리기가 여전하다"며 "여론을 떠보는 특검의 못된 버릇이 이어져선 안 된다"고 했다.

그러나 이들의 비난은 '김경수-드루킹 대화기록' 등 물증을 토대로 언론 보도가 이어져 온 드루킹 특검보다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여론전'에 치중했던 박영수 특검팀의 행태에 더 부합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지난 2016년 12월21일 출범, 2017년 2월28일까지 활동한 박영수 특검팀은 ▲관계자 '전언'을 토대로 한 미확인 언론보도 ▲특검보 브리핑 남발과 "증거가 차고 넘친다" 등 정치적 수사 남용 ▲구속 수사 남발과 영장 기각에 따른 재판부 공개비난 ▲수사기간이 만료된 뒤에도 박근혜 대통령 탄핵 선고 나흘 전(3월6일) 진행한 '최종 수사결과' 발표 등으로 수사기관의 일탈이라는 비판이 집중된 바 있다.

당시 민주당은 박영수 특검팀의 잦은 언론 브리핑에 "특검이 대국민 보고 조항을 갖고 (피의사실 외 사항을) 국민에게 알리는 것은 옳은 태도고 바른 방법"(2017년 2월9일 박범계 의원)이라고 비호한 바 있다. 

특검보다 한발 나아가 "(박 전 대통령이) 국민의 노후자금(국민연금)으로 삼성의 후계 승계를 보장"(2017년 1월18일 고용진 대변인)했다거나 "삼성은 국민의 노후자금인 국민연금기금을 털어 계열사간 합병에 성공했다", "뇌물공여죄의 죗값을 받으라"(2017년 1월9일 윤관석 수석대변인)라고 '사실과 거리가 먼' 정치공세를 가했다.

이른바 '최순실 특검'의 대변인을 맡았던 이규철 전 특검보(왼쪽)가 특검 수사기간 만료일인 2017년 2월28일 마지막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에게 고개 숙여 인사한 뒤, 불과 엿새 지난 3월6일 박영수 전 특검(오른쪽)이 '최종 수사결과 발표'라는 명목으로 수사 내용을 기정사실화하는 브리핑을 진행했다. 최종 수사결과 발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선고를 불과 나흘 앞둔 시점이어서, 당시 자유한국당 등으로부터는 "헌법재판소 판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라는 지적이 잇따랐다.(사진=연합뉴스)
이른바 '최순실 특검'의 대변인을 맡았던 이규철 전 특검보(왼쪽)가 특검 수사기간 만료일인 2017년 2월28일 마지막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에게 고개 숙여 인사한 뒤, 불과 엿새 지난 3월6일 박영수 전 특검(오른쪽)이 '최종 수사결과 발표'라는 명목으로 수사 내용을 기정사실화하는 브리핑을 진행했다. 최종 수사결과 발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선고를 불과 나흘 앞둔 시점이어서, 당시 자유한국당 등으로부터는 "헌법재판소 판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라는 지적이 잇따랐다.(사진=연합뉴스)

지난해 3월6일 박영수 특검이 최순실 사건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했을 때 민주당은 "그간 노고에 감사하다"면서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 특검의 수사 성과가 올바르게 반영되기를 기대한다"고도 했다. 

당시 민주당 전직 대표 신분이던 문재인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중차대한 범죄사실이 드러난 대통령의 파면은 역행할 수 없는 순리"라며 재판이 마무리되지 않은 사건들을 기정사실화하는 태도를 보였다.

같은날 한국당은 김성원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전혀 새로울 게 없는 내용"이라며 "헌재의 탄핵심판 선고를 앞두고 영향을 미치려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를 두고도 명확한 증거 제시 없이 피의사실을 공표한 "언론플레이"라고 지적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