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내부총질' 메시지 유감 표명... "尹, 李 부정적 말한 적 없어"
대통령실, '내부총질' 메시지 유감 표명... "尹, 李 부정적 말한 적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최영범 홍보수석비서관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 중 강인선 대변인에게서 자료를 건네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영범 홍보수석비서관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 중 강인선 대변인에게서 자료를 건네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이 26일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윤석열 대통령 사이의 연락 와중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란 워딩이 담긴 윤 대통령의 메시지가 공개된 것과 관련해 유감 입장을 표명했다.

최영범 홍보수석비서관은 2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 논란과 관련된 입장 표명을 해달란 질문에 "사적 대화 내용이 어떤 경위로든 노출되어 국민이나 여러 언론에 일부 오해를 일으킨 점에 대해 대단히 바람직하지 않다"며 "유감이다"라고 밝혔다.

최 수석은 사견이라 밝히면서도 "당무는 당지도부가 알아서 잘 꾸려나가는 것이고 윤 대통령은 일일이 지침을 주거나 한 적이 없다"며 "이준석 대표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뜻으로 언급한 것을 한 번도 들은 적이 없다"고 했다.

이어 "우연한 기회에 노출된 문자 메시지를 지나치게 확대해석하거나 정치적 의미를 과도하게 부여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개인적으로 주고받은 문자를 촬영해 이렇게 언론에 공개해서 정치 쟁점으로 만들고 이슈화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변했다.

최 수석은 "당이 최근 여러 어려움을 겪다가 권 직무대행이 맡아 애를 쓰고 있어 격려하고 덕담하는 차원에서 (윤 대통령이) 말씀하신 게 아닌가 짐작하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최 수석의 해명은 권 직무대행이 26일 저녁 본인의 SNS에 올린 사과글과 큰 틀에서 같은 입장을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에 따르면 익명의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가 "대통령이 여러 경로를 통해 이 상황을 꼼꼼하게 알고 있다"며 "대통령과 이 대표가 접촉할 계획은 의논되거나 계획된 바 없다"고 했다. 또한 "이 대표도 전후사정을 미뤄 짐작하고 있을 것"이라며 "특별히 오해는 하지 않으리라 생각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현 상황과 관련해 직접적인 입장 표명은 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자신의 SNS를 통해 "앞과 뒤가 다른 정치가 이뤄지는 '그 섬'과, 솔직한 울릉도라는 '이 섬'"의 내용이 담긴 글로써 심정을 토로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대통령실은 이 대표가 오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간접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해석되는 상황이다.

대통령실이 유감 표명을 한 상황에서 이 논란이 진화될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준석 당대표는 징계 후 전국을 돌며 지지자와 접촉하고 있다. 현재는 울릉도에 머무르며 현 사태 관련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24일 저녁 경북 포항에서 이 대표가 지지자들과 모임을 갖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당대표는 징계 후 전국을 돌며 지지자와 접촉하고 있다. 현재는 울릉도에 머무르며 현 사태 관련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24일 저녁 경북 포항에서 이 대표가 지지자들과 모임을 갖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박준규 기자 pjk7000@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