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메시지 노출' 권성동의 이상한 사과 "제 프라이버시도 보호받아야···"
'尹 메시지 노출' 권성동의 이상한 사과 "제 프라이버시도 보호받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사진=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내부총질' 메시지가 노출돼 국민의힘 지지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이 27일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게 생각한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예산정책협의회 직후 만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그런데, 권성동 직무대행은 "(대통령과의)사적 문자 대화가 본의아니게 유출됐으므로 그 내용과 관련한 질문은 제가 확인하지 않는 걸 원칙으로 한다"라면서 "제 프라이버시도 보호받아야 하기 때문"이라고도 말한다. 그 직후 '대통령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그는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사건 전개는 다음과 같다. 권성동 직무대행은 전날 오후4시경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 중 휴대전화를 들여다봤는데, 윤석열 대통령이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었고, 권성동 대행이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원이 하나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공동취재단 카메라에 포착됐다.

대통령의 불편한 심기가 여과없이 드러난 이번 문자 대화가 공개된 것은, 그가 취재진이 몰려 있는 상황에서 휴대전화를 들여다보면서 카메라에 잡힌데에 따른 것이다. 국회 일정사 취재진이 많이 몰릴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굳이 열어봤어야 하느냐는 당원들의 성토글이 게시판에 쏟아지고 있는 상황.

이런 상황이 벌어진 이후 다음날인 27일, 권성동 직무대행은 기자들에게 "제 입장은 어제 SNS에서 밝힌 그대로다"라고 언급했다. 전날 그는 자신의 SNS에 사과글을 올렸다.

이런 일의 단초가 된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은 결국 27일 기자들 앞에서 "국민께 죄송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메시지 노출에 따른 당 안팎의 파장은 끊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지난 20일,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이 현역 의원들에게 '국회 본회의장에서의 휴대전화 사용 주의령'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국회 원(院) 구성 협상 과정에서 쟁정화됐던 상임위원회인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를 두고 국민의힘 소속 의원의 휴대전화가 노출된 데에 따른 것이었다. 그때 휴대전화에서 과방위 배정 자체가 빠져 있었고, 권성동 직무대행이 과방위 선택권을 더불어민주당에 내놨던 것 아니냐는 질타가 쏟아졌었다.

한편, 이같은 상황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불과 6일만에 권성동 직무대행이 윤석열 대통령과 나눈 메시지가 노출되면서 당내 비판을 받아야 하는 처지가 됐다./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 398회 임시회 6차 본회의 대정부 질문 도중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문자대화를 하고 있다. 2022.7.26 (사진=공동취재단, 편집=조주형 기자)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 398회 임시회 6차 본회의 대정부 질문 도중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문자대화를 하고 있다. 2022.7.26 (사진=공동취재단, 편집=조주형 기자)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