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히 하시죠" "어디서 나쁜 술수 배웠어?"...이준석 정진석 강대강 충돌
"적당히 하시죠" "어디서 나쁜 술수 배웠어?"...이준석 정진석 강대강 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의 충남 공천 관련 발언에 정진석 격노...정진석의 혁신위 구성 비난에 이준석 즉각 맞대응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친윤계 좌장격인 정진석 국회 부의장(5선 의원)의 거듭된 공격에 적극 응수하면서 갈등이 연일 커지고 있다. 이 대표는 자신이 추진한 당 혁신위원회 구성을 놓고 정 부의장이 "'이준석 혁신위'로 시작하는 것 같다"며 비난하자 "도대체 뭘 어떻게 선임해야 합니까? 모든 인선을 부의장님께 맡겨야 합니까?"라고 반발했다. '이 대표가 공천 관리도 못했다'고 비난한 정 부의장은 이 대표가 전날 '충남 지역 공천에선 청탁이 있었으나 거절했다'고 밝혀 자신이 오해를 사게 됐다며 "어디서 이런 나쁜 술수를 배웠습니까?"라고 했다.

정 부의장은 8일 오전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추진한 당 혁신위원회 출범과 관련해 "나머지 분들이 어떻게 채워질지는 두고 봐야한다"며 "최재형 (혁신)위원장, 천하람 위원으로 보면 '이준석 혁신위'로 시작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단 두 분인데 일단 이 대표와 아주 가까운 분들인 것 같다"며 "제가 지방선거 공관위원장을 할 때 이 대표가 저한테 '최재형 의원을 공관위원으로 꼭 선임해달라'고 해서 공관위원으로 (최 의원을) 제가 선임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 부의장의 인터뷰 발언을 확인한 이 대표는 바로 자신의 SNS에 "혁신위를 저를 포함한 최고위원회 멤버들이 한 명씩 추천하기로 했고 저는 위원장으로 최재형 의원, 김용태 최고위원은 천하람 위원을 추천한 것이고 외부에 공개된 또 다른 위원인 정희용 의원은 다른 최고위원이 추천한 것"이라며 "오히려 지방선거 공천관리위원회는 제가 최재형 위원을 추천한 것 외에 정진석 부의장께서 전원 선임하셨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런 경우는 처음일 것. (바로) 당 대표가 공관위에 본인과 가깝지도 않은 최재형 의원 한 명 부탁한 것"이라며 "그리고 공관위 과정 내내 최재형 의원과 저는 어떤 경로로도 한 마디도 나누지 않았다. 그 분의 공정함을 신뢰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준석이 바보가 아닌 이상 인사 전횡을 휘두르려면  공관위에 내 사람을 넣지 혁신위에 넣습니까?"라며 "누구를 추천하고 선임해도 혁신위를 흔들 것 같아서 애초에 제가 제안할 때 최고위원들이 한 명씩 추천하자고 한 것이다. 이 정도로 해도 태클 걸거면 도대체 뭘 어떻게 선임해야 합니까? 모든 인선을 부의장님께 맡겨야 합니까?"라고 했다.

이 대표는 "혁신위의 무엇이 두려운지 모르지만 공관위에도 자기 사람을 안 넣은 이준석이 갑자기 혁신위를 장악하려고 들 것이라고 생각하는 이유 자체도 모르겠다"며 "저는 최재형의원님과 따로 식사 한 번 같이한 적 없다. 적당히 하시지요. 혁신위 흠집내자고 사람을 흠집내서야 되겠습니까"라고 했다.

정 부의장은 같은날 오전 SNS에 "오늘 새벽 이 대표가 페북에서 얘기하는 '충남 공천에서 PPAT 점수에 미달한 사람을 비례대표로 넣어달라. 그 사람을 안넣어주면 충남도지사 선거가 위험하다'라는 압박이 있었다고 공개했다. 저와 아무런 상관이 없다"며 "이 대표는 마치 제가 연관된 것처럼 자락을 깔았고, 언론들이 저를 의심하게 만들었다. 치욕스럽고 실망이 크다"고 분노했다.

정 부의장은 이 대표를 향해 "어디서 이런 나쁜 술수를 배웠습니까?" "선배 정치인이 당대표에게 한 마디 하기 위해서 그토록 큰 용기가 필요합니까?" "정치 선배의 우려를 '개소리'로 치부하는 만용은 어디에서 나오는 겁니까?" "당이 어렵고 힘들 때 언제든 앞장설 마음을 가진 사람이다. 사람 좋다고 함부로 걷어차는 것 아니다" 등의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정 부의장의 이 같은 성토에 이 대표는 다시 SNS에 글을 올려 "공천의 총 책임자이셨던 분이 공천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의아하기 때문"이라며 "그리고 공천 관련해서 혁신위와 아무 관계없는 조강특위 내용을 끌어들이신 분이 누굽니까. 부의장님이 분당에 정미경 최고위원과 경쟁한 다른 사람 중에 더 나은 사람이 있고 그래서 그 분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시면 그 의견을 조강특위에 제시하시면 된다. 정미경 최고위원이 지원하는 것 자체를 막는 것도 월권"이라고 재반박했다.

이 대표는 "또한 왜 이런 비판을 하는데 용기가 필요하냐고 하시는데 남을 저격할 용기는 본인도 저격당할 용기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며 "사람 언급해서 저격하신 분이 저격당하셨다고 불편해하시면 그 또한 내로남불"이라고 일갈했다.

이 대표는 "당의 최다선이자 어른에 정치선배를 자처하시면서 선제적으로 우리 당내 인사를 몇 분을 저격하셨습니까, 대표, 최고위원, 최재형 의원까지"라며 "이래놓고 먼저 때린 다음에 흙탕물 만들고 '대표가 왜 반응하냐'. 이렇게 적반하장 하는 게 상습적 패턴이라 이제 익숙해 지려고도 하지만 1년 내내 반복되니 어이가 없다"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