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지도부, 靑신원검색에 文환담 불참..."야당이 들러리도 아니고"
국민의힘 지도부, 靑신원검색에 文환담 불참..."야당이 들러리도 아니고"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10.28 11:03:38
  • 최종수정 2020.10.2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담 참석하러 간 주호영에 靑경호처 직원이 제재했다며 주장
文 입장 전후로도 주위에 줄 서 "특검 수용" "이게 나라냐" 외치기도
28일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 본회의장으로 들어서는 문재인 대통령 옆에 국민의힘 의원들이 줄을 서 항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8일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 본회의장으로 들어서는 문재인 대통령 옆에 국민의힘 의원들이 줄을 서 항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지도부가 청와대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28일 국정연설 이전 문재인 대통령과의 사전 간담회에 불참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라임 옵티머스 사태를 특검하라는 국민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 데 대한 항의 표시로 문 대통령과의 사전 간담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통상 대통령이 국회를 방문하는 경우 연설에 앞서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대표 등이 사전 환담을 가지며 국정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사전환담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환담이 열리는 의장실에 입장하려다 다시 본회의장으로 돌아왔다. 주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의원들은 본회의장에서 “(방금 전) 의장실 회동에 주호영 원내대표가 들어서는데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제지하고 신원검색을 했다”고 주장하며 고함을 지르고 항의했다. 주 원내대표가 발길을 돌린 것은 이 때문이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협치 하겠다고 오신 분들이 의장실 회동에 원내대표가 들어가는데 경호처 직원이 제재했다. 경호원들이 원내대표의 신원검색을 했다”며 “야당을 대통령의 들러리로 세우는 것도 아니고 강력히 항의한다”고 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야당이 주장하는 사건 경위를 파악하겠다면서 유감을 표하고 대통령 시정연설을 진행하도록 했다. 국민의힘은 청와대의 공식 사과와 해명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문 대통령이 본회의장에 들어선 이후에도 원내대표 신원검색을 규탄하는 국민의힘 의원들 항의가 이어졌다. 이들은 문 대통령 입장 때 주위로 줄을 서고 “특검거부 진실은폐 그자가 범인이다” “국민의요구 특검법 당장 수용하라” “특검으로 진실규명 대통령 수용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 의원들은 “이게 나라냐”고 적힌 피켓을 문 대통령쪽을 향해 내밀기도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