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靑 경호처의 주호영 '몸수색'에 野 분노..."전두환 때도 이렇게 안 했다"
문재인 靑 경호처의 주호영 '몸수색'에 野 분노..."전두환 때도 이렇게 안 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야당 원내대표까지 수색? 참으로 황당하다"
정진석 "전두환 대통령 때도 이렇게 안 했다"
하태경 "국회는 우리 집이고, 집주인인데...그걸 수색을 당하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오른쪽)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왼쪽)과 면담한 뒤 의장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오른쪽)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왼쪽)과 면담한 뒤 의장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전 환담회 참석 과정에서 청와대 경호처가 자신을 강제 몸수색한 것과 관련해 "이 정권이 모든 분야에서 일방통행하고 국민들과 거리를 두지만 야당 원내대표까지 수색당할 줄은 몰랐다"고 개탄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대통령 시정연설 직후 소집한 의원총회에서 "대통령이 국회를 방문한다는 건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의 이야기를 듣겠다는 것인데 접근을 막은 것도 황당하고, 야당 원내대표를 접근 금지하는 수색대상으로 본 것도 참으로 황당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국회 본청) 입구에서 항의하고 간담회 장으로 가는 중에 경호원들에게 제지당했다. 국민의힘 원내대표, 야당 원내대표라고 말했는데도 검색하겠다고 했다. '(주머니에) 무엇이 있냐'고 해서 '휴대폰만 있다'고 하니 몸을 앞뒤로 검색했다. '야당 원내대표를 이렇게 수색한 적 있냐'고 물으니 '있다'고 하더라. '수색당하고 들어갈 수 없다'고 말하고 돌아나왔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와 달리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신체수색을 당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과의 환담회에서 기존에 청와대로 전달한 10가지 질문사항에 대한 대통령의 직접 답변을 공개적으로 요구할 계획이었지만, 환담회 입장 과정에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의 몸수색으로 결국 무산됐다. 주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실수인지 입장을 막기 위해 의도된 도발인지 좀 더 챙겨봐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도 전례없는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몸수색에 분노를 드러냈다. 5선 정진석 의원은 "과거에 그런적 없다"며 "대통령이 국회에 올 때, 국회의장하고 각당 대표가 간단히 티타임을 갖는다. 그때 수색하고 제지한 전례가 없다. 전두환 대통령 때도 이렇게 안 했다. 아주 이례적인 케이스다. 어떤 의도가 숨었는지 자세하게 살펴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3선 하태경 의원도 "국회는 우리 집이고, (우리가) 집주인인데 그걸 수색을 당하냐"며 "국회는 국회의원 집이잖나. 당에서 강력히 (대응) 해야 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