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몸수색' 靑 경호처의 궁색한 변명..."경호업무지침 따른 것"
'주호영 몸수색' 靑 경호처의 궁색한 변명..."경호업무지침 따른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런데 왜 주호영 원내대표만 몸수색 했나?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5부요인, 여야 정당 대표 등이 모두 환담장 입장을 완료한 뒤 홀로 환담장에 도착"
유연상 대통령 경호처장, 유감 표명..."현장 경호 검색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사전환담 당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의 주 원내대표 신체 수색 시도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사전환담 당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의 주 원내대표 신체 수색 시도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경호처는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전 환담회 참석 과정에서 경호처 직원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강제 몸수색한 것에 대해 "경호업무지침에 따르면 외부 행사장 참석자에 대해서는 전원 검색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궁색한 변명을 내놨다. '전원 검색'이라는 원칙과 달리 주호영 원내대표만 몸수색 했기 때문이다.

청와대 경호처는 이날 오후 '국회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시 경호 조치 관련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 외부 행사장 참석자 검색은 '경호업무지침'에 따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호처는 "하지만 국회 행사의 경우는 청와대 본관 행사 기준을 준용해 5부요인-정당 대표 등에 대해서는 검색을 면제하고 있다"며 "정당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이러한 내용의 경호업무지침은 우리 정부 들어 마련된 것이 아니라 이전 정부 시절 만들어져서 준용되어온 것"이라면서 "다만 정당 원내대표가 대표와 동반 출입하는 경우 등 경호 환경에 따라서는 관례상 검색 면제를 실시해왔다"고 했다.

경호처는 주 원내대표만 몸수색한 이유를 설명하며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5부요인, 여야 정당 대표 등이 모두 환담장 입장을 완료한 뒤 홀로 환담장에 도착했다. 대통령 입장 후 환담을 막 시작한 상황에서 경호 검색요원이 지침에 따라 스캐너로 상의를 검색하자 항의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유연상 대통령 경호처장은 끝으로 현장 경호 검색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과 함께 유감을 표했다.

한편 5선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청와대 경호처가 주 원내대표를 강제 몸수색한 것과 관련해 "과거에 그런적 없다"며 "대통령이 국회에 올 때, 국회의장하고 각당 대표가 간단히 티타임을 갖는다. 그때 수색하고 제지한 전례가 없다. 전두환 대통령 때도 이렇게 안 했다. 아주 이례적인 케이스다. 어떤 의도가 숨었는지 자세하게 살펴봐야 한다"고 분노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