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민 사망에 배구선수들 애도 이어져...이다영 "많이 사랑해, 너무 보고싶다"
고유민 사망에 배구선수들 애도 이어져...이다영 "많이 사랑해, 너무 보고싶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유민 생전에 적은 일기장 공개..."조금만 더 버티자며 버텼는데 더 이상 버티기 힘들어졌다"
(사진=이다영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이다영 인스타그램 캡처)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 출신 고유민이 1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팬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고유민을 향한 배구계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국내 리그에 복귀한 흥국생명 김연경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짧은 글을 올려 고인을 애도했다. 고유민과 '절친'으로 알려진 흥국생명 이다영 역시 인스타그램에 "내가 많이 사랑해 고유민 보고싶다 너무 보고싶어"라는 글과 함께 고유민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다영은 "그동안 많이 힘들었을텐데 그곳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히쉬어 진짜 너무 사랑해"라고 했다. 이다영은 고유민과 2014~2015시즌부터 2019~2020시즌까지 현대건설에서 함께 뛰었다.

고유민의 데뷔 동기인 전 흥국생명 공윤희도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유민이가 좋은 곳으로 갔어요. 손이 떨려 긴 글을 못 적겠습니다. 한순간에 벌어진 일이라 저도 뭐라고 전해야 할지 모르겠어요"라고 허망한 마음을 드러냈다.

1일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고유민은 전날 오후 9시 40분쯤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고유민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고유민이 계속 전화를 받지 않는 상황을 걱정한 전 동료가 자택을 방문했다가 숨져 있는 고유민을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에서 백업 레프트로 활약하던 고유민은 2019~2020시즌 같은 팀 리베로 김연견이 발목 부상으로 시즌 아웃되자 리베로로 자리를 옮겨 시즌을 이어갔다. 하지만 포지션 변경 이후 상대 선수들의 집중 공략을 받는 등 리베로에 적응하지 못하고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일부 네티즌들은 고유민을 향해 과도한 악플을 남기기도 했다. 고유민은 결국 지난 3월 돌연 팀을 떠났고 한국배구연맹(KOVO)는 5월 고유민을 임의탈퇴 처리했다.

한편 고유민의 생전에 적은 일기장이 공개됐다. 1일 MBC가 공개한 일기장에 따르면 고유민은 리베로로 역할이 배정된 이후 수면제를 먹을 정도로 심적 부담감이 컸던 것으로 드러났다. 고유민은 일기장에서 "미스하고 나오면 째려보는 스텝도 있었고 무시하는 스텝도 있었다. 그러면 그럴수록 전 더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며 "그러다 보니 수면제 없인 잠도 못 잘 상황까지 됐고 저 자신이 너무 싫었다. 조금만 더 조금만 더 버티자며 버텼는데 더 이상 버티기 힘들어졌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