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만 애썼으면" 악플 시달리던 故고유민의 토로...유승민 "스포츠뉴스 댓글 폐지하자"
"그만 애썼으면" 악플 시달리던 故고유민의 토로...유승민 "스포츠뉴스 댓글 폐지하자"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8.05 11:32:15
  • 최종수정 2020.08.0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유민, 생전 마지막 인터뷰 영상 공개..."다 내가 잘못한 것 같았다. 다 어긋나 있었다"
은퇴 후에도 악플 시달려..."어떤 사람이 SNS에서 '돈 떨어졌다고 배구판 돌아오려고 하지 마라'고 하더라"
유승민 IOC 선수위원 "많은 것을 감내하는 선수들을 위해 심각한 악플로부터 보호 받을 수 있게 부탁드린다"
고(故) 고유민이 생전 마지막 인터뷰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스포카도 방송화면 캡처)
고(故) 고유민이 생전 마지막 인터뷰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스포카도 방송화면 캡처)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 출신 고(故) 고유민이 지난 1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배구계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고유민의 생전 마지막 인터뷰가 공개됐다. 고유민은 영상에서 악성 댓글과 자괴감 등으로 고통받고 있음을 토로했다.

유튜브 채널 '스포카도'는 지난 3일 오후 고유민과 스포츠 멘탈 고치와의 상담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달 12일 경기도 광주 소재의 한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것이다.

스포카도 관계자는 "이 영상을 공개하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며 "유족 측과 이야기를 나눴고, 내부적으로 많은 회의를 하며 검토를 했다. 유족 측에서도 공개를 원했고, 악플로 인해 고통받는 선수들이 다시는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고유민은 인터뷰에서 선수 시절 악플 때문에 받은 고통을 고백했다. 고유민은 "악플러들이 '네가 배구선수냐', '내가 발로 해도 너보다 잘하겠다' 같은 말을 했다"며 "나는 레프트를 14년 동안 했다. 맨날 해도 욕을 먹는데, 노력해보지 않은 포지션인 리베로로 가서 왜 욕을 먹는지 이유를 알 수가 없었다. 이 정도면 넘어가줄 수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또 "계속 시달리다보니 다음 경기에 대한 부담감이 컸다. 감독님께 리베로를 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감독님도 이해하시고 다른 선수를 리베로로 투입했다. 그런데 그 선수가 내가 6년을 해도 못해본 수훈선수에 곧바로 선정됐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고유민은 "기분이 안 좋은데도 팀이 이겨서 좋은 척을 해야 했다. 그럴 때 '나는 왜 이렇게 성격이 못됐나' 같은 생각을 하기도 했다. 이때까지 운동한 게 허탈했다"며 자괴감에 시달렸음을 털어놨다.

고유민은 배구를 그만둔 이유에 대해선 "운동도 경기도 나가기 싫었고, 아무것도 하기 싫었다. 우리 팀 팬들이 '쟤 때문에 우승 못할 것 같다'고 쳐다보는 느낌이었다. 다 내가 잘못한 것 같았다. 마음도 그렇고, 다 어긋나 있었다. 누가 말을 걸어도 듣기 싫었다"고 했다.

고유민은 은퇴 후에도 지속적으로 악플에 시달리고 있었다. 고유민은 "어떤 사람이 SNS에서 '돈 떨어졌다고 배구판으로 돌아오려고 하지 마라'고 하더라"며 "다시 복귀하려하면 그 이슈 때문에 얼마나 욕먹을까 싶었다"고 했다.

고유민은 마지막으로 스스로에게 "애쓰고 있다. 운동 그만두고 잘 사는 척하고 있는 거, 아무렇지도 않은 척하고 있는 거, 그만 애썼으면 좋겠다"고 했다. 고유민은 결국 '애쓰지 않아도' 되는 먼 곳으로 떠나고 말았다.

한편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선수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은 스포츠 뉴스 댓글 서비스를 폐지해달라고 3일 공개 요청했다. 유승민 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고유민 사망과 관련한 기사를 링크한 뒤 "(포털에서) 연예 뉴스의 댓글 금지와 같이 스포츠 선수들과 스포츠 뉴스에서 댓글 금지법을 발의해줄 것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님들께 요청드린다"고 했다.

유 위원은 "선수들을 포함 지도자들도 인간이다. 특히 하루하루 루틴에 맞춰서 식사 한 끼도 마음 편히 못하고 전략적으로 해야 하는 삶을 산다"며 "매일 선수로서 갖춰야할 덕목을 되새기며 많은 것을 감내하는 선수들을 위해 심각한 악플로부터 보호 받을 수 있게 부탁드린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