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연합뉴스 앞 '수요시위'도 이제 그만...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 선순위 집회개최자 돼
[단독] 연합뉴스 앞 '수요시위'도 이제 그만...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 선순위 집회개최자 돼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6.29 09:42:20
  • 최종수정 2020.06.29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결성돼 옛 日대사관 부근에서 정의기억연대 '수요시위'에 맞불 집회 개최해 온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
정의기억연대가 장소 옮겨 집회 연 연합뉴스 본사 사옥 앞 자리 선점...내달 29일 여성가족부 해체 촉구 시위 열 계획 밝혀
1
2020년 6월16일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이 서울 연합뉴스 본사 사옥 앞에서 ‘일본군 성(性)노예상 철거 촉구’ 시위를 벌이고 있다.(사진=박순종 기자)

자유·우파 시민단체 자유연대(대표 이희범)에 밀려나 ‘일본군 위안부’ 동상(소위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집회를 열지 못 한 ‘정의기억연대’(이사장 이나영·중앙대학교 사회학과 교수)가 앞으로 서울 종로구 소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퇴출될 전망이다.

지난 2019년 결성돼 같은 해 12월부터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 ‘정의기억연대’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집회(소위 ‘수요시위’) 현장 부근에서 ‘정의기억연대’와 ‘일본군 위안부’ 운동의 허구성을 알리는 집회를 열어온 반일동상진실규명공동대책위원회(약칭 ‘공대위’)는 29일 연합뉴스 서울 본사 앞 집회 개최 선순위를 획득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공대위’가 집회 신고를 낸 장소는 지난 24일 ‘일본군 위안부’ 동상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지 못 하게 된 ‘정의기억연대’가 자리를 옮겨 집회를 진행한 곳.

이날 ‘공대위’ 회원으로 활동중인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 소장은 펜앤드마이크와의 인터뷰에서 “오는 7월29일 연합뉴스 본사 앞에서 집회를 개최한다는 내용으로 집회신고서를 제출했고, 관할 경찰서인 서울 종로경찰서가 이를 수리(受理)했다”며 “이 자리에서 우리는 여성가족부 해체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병헌 소장은 “여성가족부는 온라인 전시관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e-역사관’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의 실체적 진실에서 동떨어진 자료들을 많이 게재해 놓고 있는데, 역사 왜곡이 심각해 규탄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다음달 29일 ‘공대위’의 ‘여성가족부 해체 촉구 시위’가 성공적으로 열리게 된다면 ‘정의기억연대’는 제1449차 집회를 끝으로 지난 1992년 1월8일 이래 28년여를 이어온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를 열 수 없게 된다.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 ‘일본군 위안부’ 동상 좌우 2미터(m)를 제외하고 동상이 위치한 율곡로2길 위 전체 보행자도로가 자유연대와 ‘공대위’의 집회 구역으로 설정되기 때문이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