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유족 제외한 文정권, 펜앤 보도 이후 비난 커지자 돌연 입장 바꿔 "실수였다"
(속보)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유족 제외한 文정권, 펜앤 보도 이후 비난 커지자 돌연 입장 바꿔 "실수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전우회 회장 "갑자기 태세 전환...예비역 전우회는 행사 참석하지 않을 것"
지난 3월 서해수호의 날 행사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가가 하소연하는 고(故) 민평기 상사 모친 윤청자 여사. (사진=KTV 방송화면 캡처)
지난 3월 서해수호의 날 행사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가가 하소연하는 고(故) 민평기 상사 모친 윤청자 여사. (사진=KTV 방송화면 캡처)

문재인 정권이 연평해전·포격, 천안함 폭침 사건 생존자와 유가족을 현충일 행사에 초청하지 않았다는 5일 펜앤드마이크 단독 보도 이후 갑작스레 "(명단 누락은) 실수였다"고 입장을 바꿨다. 펜앤드마이크 보도 이후 조선일보 등 국내 주요 일간지들이 이를 받아 추가 보도를 하면서 파장이 눈덩이처럼 커졌기 때문이다.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전우회 회장은 이날 오후 펜앤드마이크와의 통화에서 "보훈처에서 다시 명단을 짜 유가족들이 참석하는 방향으로 진행하겠다고 연락이 왔다"며 "과거에 행사를 진행했던 부서가 새로 바뀌면서 명단을 실수로 누락했다고 하더라. 갑자기 태세 전환한 걸로 밖에 생각되지 않는다"고 했다.

전준영 회장은 또 "(보훈처의 태세 전환에도)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는 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며 "괜히 참석해서 자리 빛내주고 싶은 생각도 없다. 예비역끼리 간단한 추모 행사를 할 예정"이라고 했다.

하지만 문 정권 보훈처의 '실수' 해명은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 앞서 천안함 유가족 측 관계자는 이날 펜앤드마이크와의 통화에서 "보훈처에서 (불참) 양해를 구하는 안내문을 보내왔다. 코로나 여파로 행사 참석 인원을 줄여야 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 하더라"고 말한 바 있다. 당초 '인원 축소'라는 명분으로 유족들에게 양해까지 구했으면서 이제 와 실수 운운한 것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서해수호의 날 행사 당시 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전사한 고(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 여사가 다가와 "천안함은 누구 소행인가 말씀을 해달라"고 하자, "북한 소행이라는 게 정부의 입장이 아닙니까"라고 답하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