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文정권, 현충일 행사에 연평-천안함 참전용사, 유가족은 제외시켰다
[단독] 文정권, 현충일 행사에 연평-천안함 참전용사, 유가족은 제외시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전우회 회장 "군 관계자통해 확인...대놓고 능욕당하는 느낌"
우한 코로나 희생자 가족은 초청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권이 연평해전·포격, 천안함 폭침 사건 생존자와 유가족을 향한 이해할수 없는 푸대접을 계속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작년 현충일 추념사에서 6.25 남침으로 김일성에게 훈장까지 받은 김원봉을 '국군 창설의 뿌리'로 인정한 데 이어 올해는 독립유공자, 우한코로나 희생자 가족 등을 현충일 행사에 초청하는 대신 정작 반드시 참석해야 할 연평해전·포격, 천안함 폭침 사건 참전 용사·유가족을 제외해 파문이 일고 있다.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전우회 회장은 5일 오전 펜앤드마이크와의 통화에서 "군 관계자를 통해 해당 사실을 직접 확인했다"며 "우한코로나 희생자 가족은 참석할 수 있는데, 연평해전·포격, 천안함 유족은 참석 못 하는 게 말이 되나? 이해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준영 회장은 또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은 항상 연평해전·포격, 천안함 유족들을 관심 있게 챙겨주려고 하는 모습을 보여주셨다"며 "반면 문 대통령은 저희를 불편하게 생각하시는 것 같다. 올해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것도 총선 앞두고 여론 눈치 본 것 아닌가? 내일 고(故) 한주호 준위를 포함한 연평해전·포격, 천안함 전사자들 묘역이 있는 대전현충원까지 오시는데 유족을 초청 안 하는 건 납득이 안 된다. 대놓고 능욕당하는 느낌"이라고 분노했다.

천안함 유가족 측 관계자 역시 이날 펜앤드마이크와의 통화에서 "연평해전·포격, 천안함 폭침 사건 참전 용사·유가족은 현충일 행사에 참석할 수 없는 게 맞다"며 "보훈처에서 양해를 구하는 안내문을 보내왔다. 코로나 여파로 행사 참석 인원을 줄여야 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 하더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정부는 당초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행사를 개최하려 했지만, 최근 우한코로나 사태로 수도권 방역이 강화되는 상황을 고려해 장소를 대전으로 옮겼다. 강민석 대변인은 이번 현충일 추념식은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이름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평범하면서도 위대한 국민의 희생을 반드시 기억하고 책임지겠다는 의미를 담아 추념식을 할 것"이라며 "국가도 잊지 않을 것이며 대통령도 잊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