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관영매체 "트럼프 행정부 마음껏 미친 짓 하도록 내버려 둬라"
中관영매체 "트럼프 행정부 마음껏 미친 짓 하도록 내버려 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런 미친 발언은 중국의 '굴기'에 대한 미국의 장기적인 우려 반영"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책임 떠넘기려고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과 모든 관계를 끊을 수 있다"는 발언에 대해 중국 관영 언론은 '미친 짓'이라고 비난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15일 사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의 관계 전면 중단을 경고했다. 그는 중국과의 관계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첫 미국 대통령"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미국에서 보통 가장 급진적인 발언은 의회에서 나오는데 트럼트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미국 정치인의 매파 발언 가운데서도 선두를 달린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문은 “이런 미친 발언은 중국의 '굴기'에 대한 미국의 장기적인 우려를 반영하고,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미중간 큰 차이에 대해 미국 엘리트들이 시기와 공포를 견디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아울러 미국 대선을 앞둔 직접적인 반응”이라고 분석했다.

신문은 또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은 상식에 어긋날 정도도 부진했다”면서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책임 떠넘기려고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에게 책임을 묻으려는 미국내 여론이 거세지자 그는 필사적으로 중국에 책임을 돌리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신문은 “트럼프 행정부의 공세에 두려움을 느낄 필요가 없다”면서 “미중간 교류는 상호 혜택이 되며 중국에 대한 미국의 일방적인 자선행위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했다.

신문은 “다만 우리는 미중 관계 핵심적인 영역에서의 실질적인 디커플링에 대해 첨단기술, 경제, 인문사회과학 등 여러가지 준비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트럼프 행정부가 마음껏 미친 짓을 하도록 내버려 둬라”면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그들은 미칠만한 근거가 가장 없는 시점에 이같이 날뛰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