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초강경발언 “중국과 모든 관계 끊을 수 있다”
트럼프 초강경발언 “중국과 모든 관계 끊을 수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현지시간) 인터뷰에서 우한코로나 중국 책임 관련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 많다”며 강도높게 비판
"중국에 매우 실망...당분간 시진핑과 대화 원치 않아"
(폭스비즈니스 화면 캡처)
(폭스비즈니스 화면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중국의 책임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많다”며 “중국과 모든 관계를 끊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비즈니스 ‘모닝스 위드 마리아’에 출연해 “우리가 (중국과) 모든 관계를 끊는다면 5000억 달러(약 615조원)를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는 중국으로부터의 연간 수입액인 5000억 달러 가량을 아낄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매우 실망했다며 당분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대화를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중국)은 이 바이러스를 멈출 수 있었다”며 “중국에 매우 실망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 주석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으나 당분간은 그와 말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이 미 회계 기준을 제대로 따르는지를 눈여겨보고 있다”며 “중국 기업들이 규제에 반발해 런던이나 홍콩 증시로 옮기려 할 수 있다”고 했다. 미 증시에서 자금을 조달하는 중국 기업들에 경고를 한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과 관련해 중국이 이를 은폐하고 거짓말을 해왔다며 비판해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 연구소에서 기원했을 거라며 바이러스 발원지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이에 중국은 미국의 주장을 반박하는 등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코로나 발병은 세계화 시대가 끝났음을 보여준다”고 말하기도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