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 "21대 총선은 QR코드 사용한 불법선거"...인천지법, 인천 연수을 투표함 보전 결정
민경욱 의원 "21대 총선은 QR코드 사용한 불법선거"...인천지법, 인천 연수을 투표함 보전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여야 후보 관계없이 관내 사전투표와 관외 사전투표 비율 똑같이 나오는 현상...이는 자연적으로 나타날 수 없다"
"저와 4.15 부정선거 진실규명 국민연대는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 등 대검찰청에 고발...국민적 불신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
기자회견 직후 20대 총선과 21대 총선 사전투표 결과 비교한 히스토그램 자료 제시..."이게 사실이라면 통계 교과서 다시 써야"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는 모습. (사진=펜엔드마이크)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는 모습. (사진=펜엔드마이크)

4·15 총선 '사전투표 조작설'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28일 "제 지역구를 포함해 여야 후보 관계없이 관내 사전투표와 관외 사전투표 비율이 똑같이 나오는 현상은 전국 여러 곳에서 발견되고 있다"며 "이는 자연적으로 나타날 수 없는 현상으로 인위적인 조작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고 말했다.

민경욱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해 이같이 언급한 뒤 "민주주의의 꽃이라 불리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조작 의혹에 대한 국민적 불신 해소를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 의원은 "이번 선거는 공직선거법 위반을 강행하며 QR코드를 사용한 불법선거였고, 약 500만 명의 성명과 주민등록번호, 주소, 전화번호, 이메일, 등록기준지, 전과, 병역, 학력, 납세, 교육경력, 재산 등 개인 정보를 입력해 사용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또 "이에 저와 4·15 부정선거 진실규명 국민연대는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과 박영수 중앙선관위 사무총장, 김세환 중앙선관위 사무차장, 중앙선관위 기획조정실장, 선거정책실장, 정보자료국장, 선거국장과 임직원, 성명불상자들, 성명불상의 전산관련자들을 공직선거법 위반과 공공 전자기록 위작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입찰 방해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마지막으로 "저는 어제 개표과정과 관련해 일고 있는 각종 의혹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투표함과 투표지 등에 대한 보존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며 "이는 선거 무효와 당선무효 소송을 위한 사전 작업이다. 저 뿐만 아니라 선거 보존 신청하려는 의원들이 다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저는 이들과 함께 민주주의 꽃이라 불리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조작 의혹에 대한 국민적인 불신 해소를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인천지방법원은 이날 오후 민 의원 지역구인 인천 연수을 투표함, 투표지, 사전투표 당일부터 현재까지 투표함 보관 과정이 담긴 폐쇄회로 CCTV 영상, 개표 당시 CCTV 영상에 대한 보전 결정을 내렸다. 다만 나머지 전자 투표기, 개표기 일체, 선거 관리시스템 웹서버, 개표기 컴퓨터 프로그램 등 10개 증거 보전 신청은 기각했다. 법원은 29일 오후 2시부터 연수구 선관위에서 증거보전 작업을 할 예정이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오전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20대 총선과 21대 총선의 사전투표 결과를 비교한 히스토그램 자료를 보여주는 모습. (사진=펜엔드마이크)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오전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20대 총선과 21대 총선의 사전투표 결과를 비교한 히스토그램 자료를 보여주는 모습. (사진=펜엔드마이크)

민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20대 총선과 21대 총선의 사전투표 결과를 비교한 히스토그램 자료를 제시하며 "이런 게 현실 사회에서 나타난다면 통계 교과서를 다시 써야 한다. 선거 부정이 자유당 시절에나 있었을 법한 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여러분도 상상력을 발휘해서 한 번 검증해 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