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동계 청소년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일부 언론 "경제성 높아" 밑밥
2024 동계 청소년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일부 언론 "경제성 높아" 밑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6일 북한으로부터 욕먹은 뒤에도 "남북 스포츠 교류 지속" 당부...추진 가능성 클 듯
2018년 9월20일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이 삼지연 초대소에서 오찬 전 산책하는 모습. (사진 = 연합뉴스)
2018년 9월20일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이 삼지연 초대소에서 오찬 전 산책하는 모습. (사진 = 연합뉴스)

2024 동계청소년올림픽의 강원도 유치가 확정된 가운데, 정부가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또 남북공동개최를 추진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0일 스위스 로잔 135회 총회에서 2024년 제4회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의 강원도 개최를 확정했다. 대회 명칭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Gangwon 2024 winter youth olympic games)로, 아시아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날 문재인 정부가 보낸 한국 대표단은 “세계에 평화 가치를 확산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레거시를 이어 한반도에 '다시! 평화'를 확산한다는 구상”이라며 “앞서 바흐 IOC 위원장도 지난해 말 강원도 평창의 경기장을 활용해 유스동계올림픽을 열되 국제 정세를 살펴 북한이 함께 하는 방안을 모색한다는 구상을 기자회견에서 표명한 바 있다. 2024년 대회가 남북 정상이 합의한 2032년 남북 공동올림픽 개최를 염두에 둔 ‘징검다리’로서 의미 있는 이벤트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라고 했다.

몇몇 시민들은 지난 6일 북한 정부로부터 ‘철면피’ ‘가소로운 넋두리’ ‘푼수없는 추태’ ‘과대망상증’ 등 폭언 폭탄을 받은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대해 미련을 버리지 못한다고 지적한다. 이번 동계청소년올림픽의 소위 사업비에는 국비 280억원, 도비 120억원 등 총 500억원이 소요되는데, 인터넷 상에는 “이번엔 북한에 얼마 퍼주냐”는 비아냥까지 나온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폭언 하루 만인 지난 7일 남북 스포츠 교류 지속을 당부하며 올림픽 공동개최를 거론한만큼, 이번에도 논란성 남북공동개최가 가시화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다수 언론들도 “경제성이 높다“는 일부 연구기관을 인용해 올림픽 남북공동개최 염원을 담는 듯한 제목의 보도를 내기도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