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주 "與표창원 불출마 감동 없다…국회에 '박근혜 대통령 누드화' 걸어 상처 남겨놓고"
백승주 "與표창원 불출마 감동 없다…국회에 '박근혜 대통령 누드화' 걸어 상처 남겨놓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최악의 20대 국회 책임진다? 초선 의원 할 말 아냐...본인 너무 크게 생각한 듯"
與이철희 '낡은 정치문법' 발언 빌려 "황교안·윤석열 걸고넘어진 임태훈 코미디에 동조한 민주당" 비판도
사진=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캡처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이 25일 더불어민주당내 초선 이철희·표창원 의원의 제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에 대해 "300명 국회의원 중에서 초선의원 두분이 20대 국회를 책임질 만한 위치에 있었느냐. 본인들은 또 도덕적 모습을 갖추고 있었느냐"며 "그렇게 큰 감동은 솔직히 없다"고 냉소를 보냈다.

백승주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새아침'에 출연, 민주당 두 초선 의원이 '20대 국회가 정쟁에 치우쳐 최악이었다. 책임을 느낀다'는 취지의 불출마의 변을 내놓은 데 대해 같은 초선 의원으로서 이같이 논평했다.

또한 "그 시대의 모든 국회의 모든 책임을 혼자 안고 떠나는, 십자가를 지고 떠나는 이런 모습들은 본인을 너무 크게 생각한 게 아니냐"고 꼬집었다.

백 의원은 표창원 의원에 대해 "표 의원님이 들으면 서운할 수도 있는데 20대 국회를 책임질 수 있는 위치에 초선이 갈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백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가장 제 가슴에 상처로 남아 있는 일이 박근혜 전 대통령 누드화를 국회에 공개한 일"이라며 "그 두분 중 한분이 해당된다. 이런 부분과 관련해 동료 초선의원으로서 아름답게 퇴장한다는 감동이 없다"고 비판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사진=연합뉴스)

한편 백 의원은 이철희 의원의 최근 발언을 빌려, 지난 2017년 3월쯤 국군기무사령부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요구 촛불집회를 무력 진압하고 친위쿠데타를 일으키려 했다고 주장한 지 1년3개월여 만에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 개입했다고 야당을 공격 중인 친여사설단체 '군인권센터' 소장 임태훈씨를 비판하기도 했다.

백 의원은 "(임태훈씨가) 국회 증인으로 나오면 묻는 말에 대답해야 하는데 정치행위를 한 것이다. 역대급 코미디"라며 "이보다 더 큰 코미디는. 역대 코미디가 만들어낸 2급 군사기밀을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정치적 공세로 활용하는 것에 대해서 그것도 매우 좀 코미디"라고 전제했다.

이어 "이 의원이 사실 (지난해 7월) 계엄(의혹)문건을 처음 (공개하며) 문제제기 했는데 (최근 SBS와 인터뷰에서 임씨와 민주당에 대해) '정말 잘못된 문법이다, 정치문법이다'(라고 했다)"라면서 "이것을 '시민단체는 격하게 이렇게 이야기할 수 있지만, 의문을 제기할 수 있지만 정당에서 그렇게 하는 건 좀 맞지 않다. 낡은 정치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성명서를 내면서 임씨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걸고 넘어지고, 또 윤석열 검찰총장을 걸고 넘어지기 때문에 두 사람에 대해 흠집내기 위한 고도로 기획된 정치행위라고 본다"며 "여기에 대한 후폭풍이 있을 거고 책임도 지우는 과정이 진행되지 않겠나"라고 내다봤다. 그는 "임씨가 그 문건을 쉽게 입수할 수 있는 문건은 아니다. 제가 파악하기로는 그 당시 합수단이 확보한 문건으로 알고 있지만, 합수단에 간 문건을 우리가 달라고 해도 안 주는데 (사실여부를) 굉장히 궁금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