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盧 평론가' 유재일 "'조국 옹호자들, 누릴 것은 누리면서 책임은 안 지는 뻔뻔한 사람들"
'親盧 평론가' 유재일 "'조국 옹호자들, 누릴 것은 누리면서 책임은 안 지는 뻔뻔한 사람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사태는 상식과 비상식의 문제...조국 옹호자들, 뻔뻔하다"
"민주당, 총선 이기면 다 덮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듯...부끄러워서 민주당 탈당"

'친노(親盧·친노무현)' 진영으로 이른바 '진보'성향의 정치평론가이자 유튜브 채널 '유재일'의 유재일 대표가 조국 사태에 대해 "이렇게까지 몰상식한 행동을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유재일 대표는 24일 펜앤드마이크의 유튜브채널 펜앤드마이크TV에 출연해 "(조국 사태는) 상식과 비상식의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유 대표는 "나도 조국 전 장관을 칭찬했던 사람이지만 조국 가족을 둘러싼 이번 의혹이 윤석열 총장이 조작했다고 볼 수 없는 것"이라며 "정경심 씨의 구속은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조국 사태를 비판하는 자신에게)진보 정치인들이 이건 아니라고 한다면, 또 비판 의견을 냈다고 욕설을 한다면 그들이 뻔뻔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국을 옹호하는)유시민, 공지영 등은 그들이 누리는 영향력에 비해 책임지는 것이 약하다"면서 "대통령 측근의 유명 작가, 모든 취재원을 확보하고 있는 기자의 권한은 누리면서 책임 윤리는 1인 방송의 유튜버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유재일 대표는 또 '조국 사태'를 옹호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는 "총선에서 이기면 모든 것을 덮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것 같다"면서 "선거가 다가오고 지역민심을 봐야 뒤늦게 큰 사고를 쳤다는 것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이 더불어민주당 탈당 이유에 대해 물어보자 "부끄러워서"라고 답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