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구속후 與조응천 "내가 검사라면 조국 뇌물혐의 수사에 전력 다할 것"
정경심 구속후 與조응천 "내가 검사라면 조국 뇌물혐의 수사에 전력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심 미공개정보 활용 차명주식 보유 놓고 "(曺에) 건너간 돈의 뇌물성 여부가 수사 종착점"
작년 12월에도 靑 내부 기강해이 파문에 與의원으로선 이례적 '조국 민정수석 사퇴' 공개 촉구
朴정부 靑공직기강비서관 때 '정윤회 문건 유출' 보은 차원으로 민주당 영입된 인사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조국 전 법무장관의 뇌물수수 혐의를 검찰이 수사해야 한다고 발언해 눈길을 끌고 있다. 당일 구속된 조국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차명 주식 소유 혐의(범죄수익은닉법 위반 등)에 관해, 자신이 검사였다면 조 전 장관의 뇌물 혐의를 집중 수사할 것이라는 취지다.

조응천 의원은 이날 종합편성채널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에 출연해 "(정경심씨가) 호재성 공시 직전에 시가보다 싼 가격으로 주식을 대량 매집했다"며 "그런 것들에 대해 제가 검사라면 '이건 뇌물이 아니냐'고 (생각하고) 반드시 수사를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정씨는 지난해 1월 2차 전지업체 WFM과 관련한 호재성 미공개 정보를 미리 입수한 뒤 주식 12만주, 6억원 어치를 차명으로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는 당시 시세보다 2억4000만원가량 싸게 산 것이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조 전 장관 계좌에서 정씨에게 5000만원가량의 돈이 이체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정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주식을 사들인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는지 여부를 집중 수사하고 있다. 당시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으로서 조 전 장관이 이를 알았다면 민정수석의 영향력을 이용한 뇌물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조 의원은 "주머니 돈이 쌈짓돈인데 액수가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좀 크다"면서 "(조 전 장관이) 알았느냐, 몰랐느냐에 대해 (검찰이) 크게 다투고 있을 것"이라고 짐작했다. 이어  "이 수사의 종착점은 차액 혹은 횡령된 돈이 건너간 것의 뇌물성 여부"라며 "제가 검사라면 나머지 20일 동안 뇌물성 여부에 대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 의원은 검사 출신으로 과거 박근혜 정부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내던 중 이른바 '정윤회 문건 유출' 파문의 배후로 지목돼 해임된 뒤, 민주당에 제20대 총선 경기 남양주시갑 후보로 영입된 인사다. 전임 정부에서 소위 내부고발자 역할을 했다는 공로로 민주당에 발을 들였지만, 현 여권의 핵심인사에 대해서도 이따금씩 쓴소리를 하는 모습이다.

조 의원은 지난해 12월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던 당시 청와대 기강해이 사건이 연이어 불거지자 여당 의원으로선 이례적으로 조 전 장관의 사퇴를 공개 촉구해, 친문(親문재인) 지지자들로부터 '문자폭탄'을 받고 당내 의원들의 반발을 샀다. 당시 조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늑장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며 "민정수석이 책임질 수밖에 없다", "먼저 사의를 표함으로써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을 덜어드리는 게 비서된 자로서 올바른 처신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의 발언에 앞서 지난해 11월10일 청와대 경호처 소속 5급 공무원이 서울 시내 술집에서 음주한 뒤 "내가 누군지 아느냐"며 일반시민을 폭행한 사건이 불거졌고, 23일 김종천 당시 의전비서관이 만취 음주운전 적발로 인해 직권면직 처분을 받으며 청와대 내부 기강해이 논란이 확산됐다. 뒤이어 29일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의 일원(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직접 경찰청까지 찾아가 지인이 연루된 사건 수사 상황을 물었다는 이유로 원대복귀 조치된 정황이 드러났고, 특감반 직원들이 '평일 주중 단체 접대골프'를 쳤다는 의혹까지 뒤따른 상황이었다.

한기호 기자 hk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