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평양 원정 축구경기 중계 무산에 선금 떼일 위기..."文의 퍼주기에 KBS도 보태나"
KBS, 평양 원정 축구경기 중계 무산에 선금 떼일 위기..."文의 퍼주기에 KBS도 보태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 평양 원정 경기 생중계 무산에 이어 KBS, 사후 녹화 중계 취소
박대출 "계약금은 17억 아니냐. 얼마를 북한에 퍼주었는지 안 밝힐 건가"
신용현 의원 "북한에 대한 여론 나빠질 것 우려해 중계 취소한 것 아니냐"

KBS가 한국 축구 대표팀의 평양 원정 경기 TV중계료와 관련된 선금을 북한에 먼저 보낸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KBS의 사후 녹화 중계도 취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양승동 사장은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KBS 국정감사에서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5일 북한 평양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축구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3차전 경기에 대한 중계가 무산된데 이어 이날 예정된 녹화 중계마저 취소된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 "남북 축구 중계 계약금도 떼일 판"이라고 지적했다.

질의에 앞서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과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KBS 측에 중계료와 관련된 계약서 등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박대출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퍼주기에 KBS도 보태는 것 같다"며 "북한에까지 바가지가 새니 적자 경영을 피할 수 있겠느냐.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선금을 먼저 보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얼마 보냈나"고 질의하자 양 사장은 "계약서에 밝힐 수 없도록 돼 있다"며 답변을 피했다.

이에 박 의원이 "계약금은 17억 아니냐. 얼마를 북한에 퍼주었는지 안 밝힐 건가"라고 재차 질문하자 양 사장은 "통상 A매치 수준의 방송권료였고, 5분의 1 정도를 계약금으로 줬다. KBS가 지상파 3사를 대표해 협상을 진행했고 금액은 3사가 분담했다"고 밝혔다.

신용현 의원은 "이번 남북 경기가 관중과 취재진 없이 치러진 데다 북한 선수들이 비신사적 매너를 보여 북한에 대한 여론이 나빠질 것을 우려해 중계를 취소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고 양 사장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날 양승동 사장은 녹화 중계가 취소된 이유를 묻자 "(북한에서 받은 영상이 초고화질이 아닌) SD(기본화질)급이고 화면 비율도 4대 3이었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은 "예전 국가대표 경기들은 영상 상태가 좋지 않아도 송출한 적이 다수 있다"고 지적하자 양 사장은 "뉴스에서는 좀 사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KBS는 경기가 종료된 후에도 방송권료 등을 놓고 최후까지 협상을 벌였으나 정상적으로 방송을 하기 어렵다는 최종 판단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