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민주당 공격에 맞서 “피의사실 공표 없었다” 반박...기소된 조국 부인 머잖아 소환 조사 가능성
檢, 민주당 공격에 맞서 “피의사실 공표 없었다” 반박...기소된 조국 부인 머잖아 소환 조사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와 민주당, 윤석열 검찰 향해 故노무현 전 대통령까지 거론하며 총공격 나서
檢, 피의사실 공표와 수사기밀 유출 의혹 즉각 부인...당청의 수사 방해에 불쾌감 보여
기소된 조국 부인 정경심 씨 조만간 검찰 소환 조사받게 될 가능성 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청와대와 여권 전체가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에 대한 수사를 ‘대통령 고유의 인사권’까지 들먹이며 견제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피의사실 공표와 수사기밀 유출 의혹을 부인하며 적극 맞서고 있다. 이와중에 검찰은 지난 6일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에 의해 공개된 동양대 표창장 원본 사진 유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박 의원을 조사할 계획이다. 머지않아 검찰이 기소된 정경심 씨를 소환 조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와 민주당 의원들은 조 후보자 딸의 생활기록부와 단국대 논문 초고 파일 문서정보, 그리고 동양대 총장 표창장 등이 언론에 노출된 데 대해 예민한 반응을 보여왔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해당 정보의 출처가 검찰일 수밖에 없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까지 거론했다.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등으로 인해 노 전 대통령이 불행한 선택을 했다는 과거를 거듭 상기시키려는 것으로 지난 6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철희 민주당 의원 등이 이를 언급하며 애써 격앙된 감정을 억누르기도 했다.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

민주당 의원들은 주광덕 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조 후보자 딸 조민 씨의 고교 생활기록부에 대해서도 출처가 검찰이 아니냐며 문제 제기를 했다. 검찰과 주 의원 측은 즉각 부인했다. 조민 씨는 양산경찰서에 주 의원을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부산대 의전원 유급생인 조민 씨에게 6학기 연속 장학금을 챙겨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의 “강대환 부산대 의과대학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로 선임되는 과정에 일역(一役)을 담당했다”는 내용의 문건 유출도 검찰에 의한 것이라는 의혹 제기가 있었다. 검찰과 해당 언론은 곧장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검찰 수사와 언론 보도에 대한 당청의 집요한 공격 때문에 해당 언론사가 조씨 일가 자료를 입수한 경위를 밝히는 경우까지 있었다.

이런 가운데 박지원 의원이 지난 6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당일 동양대 총장 표창장 원본 사진을 공개해도 되겠느냐며 조 후보자에게 연신 물은 뒤 이를 공개해 자료 입수 경위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검찰은 부산대 압수수색 과정에서 표창장 흑백 사본만을 확보한 상태라며 컬러로 된 원본 사진을 외부로 유출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내놨다. 특히 검찰은 청문회에서 박 의원이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 된 표창장이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며 문제제기 한 것에 대해 적극 대처하기로 했다. 검찰은 “수사기관이 유포했다는 의혹이 나온만큼 어떤 경로로 국회의원에게 전달됐는지 규명할 계획”이라며 박 의원 측에 표창장 원본 사진 입수 경위를 따져 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7일 SBS가 조 후보자 부인의 PC에서 동양대 총장 직인 파일이 발견됐다고 보도하자 “우리 쪽에서 확인해준 보도가 아니다”라며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면서도 검찰은 전날 밤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검찰에 범죄혐의자 신분으로 기소까지 된 정경심 씨의 입장문을 곧장 전달받아 게시한 것에 불쾌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조국 후보자(왼쪽), 윤석열 검찰총장

검찰은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등을 단정한 박지원 의원을 상대로 자료 입수 경위를 캐물으면서 수사기밀 유출 의혹 일체를 부인하고 있다. 동시에 정경심 씨와 함께 동양대 연구실의 PC를 압수수색 직전 빼돌린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모 씨 등에 대한 소환 조사를 이어나가고 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아내가 기소된 사상 초유의 사태에서 검찰은 조만간 정씨를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